잔앙투아네트 푸아송 드 퐁파두르 여후작

(퐁파두르 백작 부인에서 넘어옴)

잔앙투아네트 푸아송 드 퐁파두르 여후작(프랑스어: Jeanne-Antoinette Poisson, marquise de Pompadour, duchesse de Menars, 1721년 12월 29일 - 1764년 4월 15일)은 프랑스의 루이 15세의 애첩으로, 여러 애첩 중에 가장 많은 총애를 받았던 유명한 애첩이기도 하다.[1] 마담 퐁파두르(프랑스어: Madame de Pompadour)라고도 한다. ‘루이 15세의 애첩’이라는 타이틀만으로 퐁파두르 부인에 대해 모두 설명하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퐁파두르 여후작
Boucher Marquise de Pompadour 1756.jpg
Shield of family de Pompadour.svg
작위
신상정보
출생일 1721년 12월 29일(1721-12-29)
출생지 프랑스 왕국 파리
사망일 1764년 4월 15일(1764-04-15) (42세)
사망지 프랑스 왕국 파리
부친 프랑수아 푸아송
모친 마들렌 데 라 모트
배우자 샤를 기욤 르 노르망 데티올

1745년에 루이 15세의 공식 정부(Maîtresse-en-titre, 메트레상티트르)가 되었으며 이후 약 15년 넘게 정치와 외교분야에 매우 적극적으로 관여하였다. 이를 통해 비선실세이자 막후실력자로서 수상에 준하는 지위를 누렸다.[2] 예술적 안목이 매우 뛰어났으며 문화, 예술, 학문의 후원자였고 패션, 미술, 연극, 도자기, 보석등에 관심이 많아 해당 산업발전에 기여하기도 했다.[3] 패션이나 헤어스타일 분야에서는 당대 귀족사회의 유행을 선도하기도 했다.[4]

평민 출신이었기에 왕세자(루이 페르디앙)에게 대놓고 무시를 당하기도[5] 했으며 귀족들도 결코 우호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시기와 음모가 넘치는 궁궐생활은 만만치 않았다. 퐁파두르 부인은 왕의 공식정부라는 자신의 지위를 지키기 위해 귀족들과의 알력다툼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워야 했고 왕의 총애를 잃치 않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였다. 독서를 싫어하는 루이 15세를 위해 직접 연극을 연출, 제작, 출연하기도 했으며[6] 왕을 위해 뚜쟁이(채홍사) 역활도 마다하지 않았다.[7] 30세가 되는 1751년경부터는 애첩보다는 왕의 좋은 여자 친구와 같은 존재로서의 역할을 하였으며[8][9] 이런 노력 덕분에 죽을때까지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았다. 1764년 43세가 되던 해에 폐결핵으로 사망하였으며 이후 1768년부터 뒤바리 백작부인이 그녀의 역할을 대신하였다.

생애편집

초기생애편집

1721년 당시 파리의 부유한 금융업자였던 샤를 프랑수아 폴 르 노르망 드 투르넴(프랑스어: Charles François Paul Le Normant de Tournehem)의 딸로 태어났다. 잔 푸아송은 평민이란 신분에 속했었지만, 부르주아 계층이었던 어머니 애인의 호의 덕분에 귀족의 자녀 이상급의 교육을 받고 자라 거의 전 분야에 걸쳐 성적이 매우 우수했으며, 예술을 애호하게 되었다. 그녀는 모든 연극의 대사를 암송할 수 있었고 클라비코드를 수준급으로 연주할 수 있었으며, 열정적인 정원사이자 식물학자였다. 또한 그림을 자주 그렸고 보석 디자인을 하기도 했으며, 훌륭한 유머 감각도 지니고 있었다고 한다. 1741년에 그녀는 아버지의 조카, 즉 자신의 사촌인 샤를 기욤 르 노르망 데티올과 결혼하여[10] 잔느 앙트와네트 데티올로 이름을 바꾸고 딸 알렉상드린을 낳았다.

왕의 정부편집

1744년에는 가끔 수렵을 하러오던 루이 15세에게 우연히 그 미모가 눈에 띄어 내연 관계를 맺게 되었다. 그녀에게는 곧 여후작의 작위가 주어져 귀족으로 신분이 격상되었으며, 남편과 이혼하여 1745년 9월 14일 정식으로 의 정부(情婦)로서 인정되어 왕의 총애를 한 몸에 받게 되었다.

 
퐁파두르 여후작의 어릴 적 모습

프랑스 국왕의 공식 애첩(Maîtresse-en-titre, 메트레상티트르)[11]이 된 퐁파두르 여후작은 죽을 때까지 20년 동안 루이 15세를 매혹시키고 그에게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녀는 돈을 물 쓰듯이 사용하고 여러곳에 저택과 성곽 등을 건축하였다. 현재 프랑스 대통령의 관저로 사용중인 엘리제궁도 그녀의 저택 중의 하나였는데, 이곳은 루이 15세가 선물한 궁전이었다.[12][13]

허약한 체질에 약골로[14] 만성 질염으로 고생하였고 불감증이 있었다.[15] 이런 이유때문인지 30살을 넘었을 무렵부터 루이 15세와 한 침실에서 같이 자는 일은 없어졌지만,[16] 루이 15세는 퐁파두르 여후작이 43살의 나이에 폐결핵으로 죽을 때까지 계속 총애했다고 한다. 퐁파두르 여후작은 베르사유 궁전 안에 녹원을 조성하고는 그곳에 전국 각지에서 데려온 미녀들을 모아놓고 루이 15세에게 고르게 하여 매일 젊고 아름다운 여인을 대령했다고 한다. 그래서 7년간은 뚜쟁이였다는 악평을 듣게 된다.

정치참여편집

그녀는 정치에도 깊이 관여하여 약 15년간 권세를 누렸다. 퐁파두르 여후작의 추천을 받아 1758년 외무 대신이 된 쇼아죌은 전쟁 대신 등의 직위도 겸하여, 대략 10년에 걸쳐 사실상 재상이 되었다. 프랑스의 중농학파 프랑수아 케네는 그녀의 주치의였다. 한마디로 퐁파두르 여후작은 프랑스의 정치를 좌지우지한 그림자의 실력자라고 할 수 있다. 이때 퐁파두르 여후작은 “나의 시대가 왔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1756년에는, 오스트리아의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와 러시아의 옐리자베타 여제와 교류하여 반(反)프로이센 포위망을 결성했다(7년 전쟁).

문화활동편집

퐁파두르 여후작은 아름다운 외모를 갖고 있었을 뿐만이 아니라 매우 지성적이었고, 예술 전반에 걸쳐 높은 안목을 가지고 있었다. 학예 보호에 힘쓴 그녀의 샬롱에는 볼테르몽테스키외 등의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자주 드나들었다. 그녀의 다양한 예술적 취미는 프랑스의 문예를 진흥시키는 데 큰 힘이 되었으니, 극장이나 소극장의 건립은 물론 당대의 예술가들도 모두 퐁파두르 여후작의 후원을 받았다. 그녀는 가구나 도자기, 그릇, 의상, 보석, 그림, 책 등 많은 수집품을 모았는데, 그녀가 갑작스레 죽은 뒤 그녀의 유품을 정리하는 데에만 1년이나 걸렸을 정도였다고 한다.[17] ‘우아한 부인은 당대의 모든 미술에 영향을 미쳤다’고 묘사한 당시 기록에서 엿볼 수 있듯이, 그녀의 이러한 수집열은 각종 미술품의 생산을 촉구하는 결과를 낳았다. 이처럼 퐁파두르 여후작의 입김이 여러 곳에 미치자 자연스레 그녀의 취향은 당시 유행의 기준으로 통용되었다.[4] 퐁파두르 여후작의 시대는 프랑스를 중심으로 우아한 로코코 양식이 발달했던 시대가 되었다.

예수회와 악연편집

당시 프랑스에서 막강한 힘과 권한을 갖고있던 가톨릭 수도회인 예수회는 퐁파두르 여후작과 갈등을 겪게된다. 루이 15세와 퐁파두르는 예수회 신부에게 자신들을 공식 커플로 인정해 주길 요청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한다. 이 때문에 퐁파두르는 예수회에 큰 원한을 갖고 있었다. 그 때 마침 라발레트 파산 사건이 발생하자 퐁파두르가 프랑스에서 예수회를 추방햐는 데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있다.[18] 그러나 프랑스에서 예수회의 추방은 라발레트 파산 사건과 잇따른 국왕 암살 음모 등으로 스스로 자초한 것이지 퐁파두르 여후작의 입김으로 인한 것은 아닐 것이라는 분석이 더 설득력 있다.

에피소드편집

퐁파두르 여후작이 죽은 1764년 4월 15일은 비가 내리는 날이었는데, 루이 15세는 "여후작이 떠나기엔 좋지 않은 날씨군..."이라고 얘기했다고 하며, 비를 맞으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

  • 루이 15세
  • 닥터 후 - 새 시리즈 시즌2 에피소드04 '벽난로 속의 여인 (The girl in the fireplace)'편에서 소재로 쓰이기도 했다.

각주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 퐁파두르 후작부인 (프랑스 왕과 왕비, 2006. 8. 10., 김복래)
  2. 엘리노어 허먼 <왕의 정부> 생각의 나무 2004.8.10, p27
  3.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퐁파두르는 유명한 세브르 도자기의 산파 구실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예술적 가치가 높은 장식품과 도자기를 유달리 좋아한 그녀는 프랑스가 다른 나라에서 그런 것을 수입해야 한다는 게 늘 아쉬웠다. 왕을 설득하여 도자기 사업 특권을 부여 받은 퐁파두르는 전문가들을 고용하고 직공들을 훈련시키면서 스스로 많은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그 결과, 지나치게 붉지 않으면서도 희미하거나 연하지도 않은 분홍빛 바탕 색깔(일명 ‘퐁파두르의 장밋빛’), 여기에 꽃 장식이나 전원 풍경, 우화적인 형상 등으로 장식한 특유의 세브르 도자기가 탄생했다.
  4. 박영수 <유행 속에 숨어 있는 역사의 비밀> 살림출판사 1998.6.20 p26
  5.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귀족이 아니라는 출신 성분이 그녀에게는 커다란 핸디캡이었다. 황태자는 그녀를 대놓고 무시했으며 왕비의 태도도 결코 우호적이지 않았다.
  6.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몰리에르 희곡 <타르튀프>(1667)를 공연하면서 퐁파두르가 직접 배역을 맡았던 것. 퐁파두르는 공연할 작품과 배우들을 직접 선정했고 사실상 제작자와 프로듀서 구실을 했다. 루이 15세는 독서를 싫어했지만, 연극 관람은 즐기는 편이었다. 루이 15세의 애첩 퐁파두르는 프로에 가까운 연기 실력을 쌓아놓은 터였다.
  7. [네이버 지식백과] 퐁파두르 후작부인 (프랑스 왕과 왕비, 2006. 8. 10., 김복래).....명목적인 총비(?)의 지위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그녀는 기꺼이 국왕에게 젊은 처녀들을 갖다 바치는 일종의 뚜쟁이(?) 역할도 했다고 전한다.
  8. [네이버 지식백과] 퐁파두르 후작부인 (프랑스 왕과 왕비, 2006. 8. 10., 김복래).....그녀는 ‘필요불가결한 여자친구’로 죽을 때까지, 국왕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그녀는 누구보다도 국왕의 자기본위적인 까다로운 성격을 잘 이해했다.
  9.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 1750년 이후부터 퐁파두르는 루이 15세와 성적인 관계를 맺지 않았고, 연인이기보다는 사실상 친구 사이가 되었다.
  10.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1741년 3월 4일, 투르넴은 자신의 조카 샤를-기욤 르 노르망과 잔-앙투아네트를 결혼시켜 ‘바람막이 남편’을 만들어 주었다. 이로써 잔-앙투아네트는 마담 드 에티올르가 되었다.
  11. 엘리노어 허먼 <왕의 정부> 생각의 나무 2004.8.10, p28.....처음으로 가장 아끼는 정부에세 '메트레상티트르'의 지위를 부여한 군주는 프랑스의 프랑수아 1세로...(이하생략)
  12. [네이버 지식백과] 엘리제궁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엘리제궁(宮)은 1718년에 귀족의 저택으로 세워진 것으로 이후 1753년 루이 15세가 사들여 자신의 정부(情婦)인 퐁파두르 후작 부인에게 선물했다. 「엘리제」란 이름은 1787년 궁을 사들인 부르봉 공작부인이 붙인 것으로, 저택의 위치가 아브뉘 데 셩-젤리제(avenue des Champs-Élysées)와 가깝다는 뜻에서 붙여졌다.
  13. [다음백과] 엘리제 궁전 (Palais de l’Élysée).....엘리제 궁전은 대통령 사무소가 위치해 있으며 장관 회의도 이곳에서 열린다. 건물은 1722년 정도에 완공되었지만, 보수와 내부 장식 수리 등을 통해 현재까지 가장 고전적인 건축 양식을 나타내고 있다. 루이 15세가 애첩인 퐁파두르(Marquise de Pompadour) 부인에게 선물했고...(생략)
  14. [네이버 지식백과] 퐁파두르 후작부인 (프랑스 왕과 왕비, 2006. 8. 10., 김복래).....원래 약골 체질이었던 그녀가 국왕과 잠자리를 같이 한 것은 불과 몇 년밖에 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녀는 ‘필요불가결한 여자친구’로 죽을 때까지, 국왕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15. 엘리노어 허먼 <왕의 정부> 생각의 나무 2004.8.10, p51
  16. [네이버 지식백과] 마담 드 퐁파두르 [Madame de Pompadour] -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은 여인 (인물세계사, 표정훈).....1750년 이후부터 퐁파두르는 루이 15세와 성적인 관계를 맺지 않았고, 연인이기보다는 사실상 친구 사이가 되었다.
  17. 박영수 <유행 속에 숨어 있는 역사의 비밀> 살림출판사 1998.6.20 p25
  18. 정동진《18세기 중반 프랑스 예수회의 추방》(서양사학연구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