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습(馮習, ? ~ 222년)은 중국 삼국 시대 촉한의 장수로 휴원(休元)이며, 형주 남군 사람이다.

사적편집

삼국지》에는 자전이 없으며, 양희전에 그 행적이 약간 남았다.

222년, 유비(劉備)가 관우(關羽)와 장비(張飛)의 원수를 갚고 오나라의 배신으로 빼앗긴 형주를 되찾고자 오나라로 쳐들어가자 부장이 되어 의도에서 오반(吳班), 장남(張南)과 함께 야습 공격을 해 손환(孫桓)을 대파했다. 영군에 임명되어 여러 군대를 통솔했으나, 효정에서 육손(陸遜)의 화공을 받아 군사가 괴멸당하고 오반, 장남과 싸우다 포위당해 장남과 함께 전사한다(이릉 전투).

평가편집

양희는 《계한보신찬》에서 “휴원은 적을 경시하여 위험을 초래했다.”고 찬했다.

삼국지연의의 묘사편집

삼국지연의〉에는 유비의 오나라 정벌군 총사령관이 되어 오반과 함께 오나라의 장수 이이(李異)를 격파한다. 이릉 대전에서 육손의 화공으로 혼란에 빠지다가 반장(潘璋)의 부하에게 목이 베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