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아테스 3세

프라아테스 3세(? ~ 기원전 57년)는 파르티아의 왕으로 그의 아버지를 계승하고 파르티아 제국을 기원전 70년에서 57년까지 다스렸다.

Drachm of Phraates III, Ecbatana mint.jpg

그는 그의 주화 때문에 신이라 불렸는데, 주화는 금가루로 광을 내어서 항해자들에게 이상적이었는데, 다른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그 가치를 실제보다 높게 고려하였기 때문이다. 많은 주화가 신 프라아테스와 관련되는데 그 신은 메니아 안이나 근처의 지역 신이었다.

기원전 70년 프라아테스 3세가 왕좌에 올랐을 때, 로마 장군 루쿨루스아르메니아의 왕 티그라네스 대왕을 공격하려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그는 동아시의 최강자였고 메소포타미아와 여러 제후국을 파르티아로부터 빼앗았다.

자연스럽게 프라아테스는 로마에 대항하는 폰토스의 미트라다테스 6세와 티그라네스를 돕는 것을 사절하였다. 반면 그는 그의 양자인 더 젊은 티그라네스를 지원하였는데 그때 그는 그의 아버지에 대해 반대하였고 폼페이우스와 연맹하여 기원전 65년 아르메니아로 공격해 들어왔다.

그러나 절망적인 폼페이우스는 곧 건방진 군단을 짓밟고 티그라네스 대제에게 감사하며 그의 아들을 체포하고 로마를 위하여 고르디에네와 오스로에네 왕국을 점령하였다. 그리고 왕중왕이라는 별칭을 거절하였는데 그것을 프라아테스가 다시 파르티아 왕에 채용하였다.

기원전 57년경 프라아테스는 그의 두 아들 오로데스 2세미트리다테스 3세에게 살해되었다.

전임
사나트루케스
제14대 파르티아 왕
기원전 70년 - 기원전 57년
후임
미트리다테스 3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