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임 사건

플레임 사건(Plame affair)은 미국 전 외교관 조셉 C. 윌슨의 아내인 발레리 플레임미국 중앙 정보국(CIA) 요원인 사실이 언론에 누설, 노출된 사건이다. 플레임게이트(Plamegate), CIA 누출 사건 (CIA leak case) 등으로 불린다. 당시 부시 행정부는 "사담 후세인 체제가 대량 살상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라크 전쟁의 정당성을 나타내는 내용의 선전을 흘리고 있으며, 조지프 윌슨은 정보 조작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