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플뢰르 펠르랭 (2017)

플뢰르 펠르랭(프랑스어: Fleur Pellerin, 1973년 8월 29일 ~ ) 은 프랑스 정치인이자, 고위 공무원으로, 2010년부터 프랑스의 “21세기 클럽” 회장을 맡고 있다. 2012년 5월 16일, 프랑스 중소기업 및 디지털 경제부 장관으로 임명되었다. 2014년 8월 26일 문화통신부 장관으로 임명되었다.

목차

생애편집

1973년 8월 29일 서울특별시에서 김종숙(金鍾淑)으로 태어났으나 부모가 양육을 포기하였으며, 생후 6개월 되던 해에 프랑스에 입양되었다. 입양 후의 이름인 플뢰르프랑스어로 ''을 뜻한다. 40년 후인 2013년 고국을 방문하게 된다.

학력 및 경력편집

학력편집

펠르랭은 남들보다 2년 빠른 16세 때 프랑스어독일어로 각각 바칼로레아 (프랑스의 대학입학자격시험) 에 합격했고, 상경계열 그랑제콜(Grandes Ecoles) 에섹(ESSEC)과, 프랑스 정치계열 그랑제콜 파리정치대학(Sciences Po), 행정계열 국립행정학교(ENA) 등 프랑스 그랑제콜들 중에서도 최고의 학교들을 졸업했다

경력편집

이라크, 뉴욕, 제네바에 위치한 유엔 조직감사위원회에서 외부감사 임무를 수행했고, 프랑스 감사원(Cour des comptes)에서 문화, 시청각, 미디어, 국가교육 담당자로 일했으며, 2010년부터는 프랑스 “21세기 클럽" 회장을 맡고 있다. 2004년 설립된 “21세기 클럽[1]”은 프랑스 및 유럽의 다양성, 기회 평등, 교육 확대 등을 목표로 설립된 단체로, 다양한 출신배경의 프랑스인들이 모여 의견을 나누는 조직이다. 그녀는 또한 디지털 경제 및 사회와 관련된 다양한 NGO 시민단체 멤버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정계 진출편집

2012 프랑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프랑수아 올랑드로부터 « 디지털 사회 및 경제» 담당자로 발탁되어 2011년 11월 프랑수아 올랑드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 2012년 5월 16일 올랑드 정권의 첫 내각인 장마르크 에로 내각에서 '중소기업 및 디지털 경제' 장관에 발탁되었다.

사생활편집

2014년 프랑스 작가 파트리크 모디아노노벨문학상을 수상하자, 펠르랭 장관은 이 소식을 축하하면서 "지난 2년간 소설을 한 권도 읽지 않았다"고 고백했는데 이를 두고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작가 타하르 벤 젤룬은 이를 지적하며 "우리는 문화를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했다. 반면에 르푸앵지는 "과도한 업무 탓"이라며 두둔하는 서술을 했다.[2]

각주편집

  1. “21네기 클럽 공식 사이트”. 2019년 1월 1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1월 19일에 확인함. 
  2. 전승훈 (2014년 10월 29일). “佛 펠르랭 장관 “2년간 소설책 한권도 못읽어””. 동아일보. 2014년 12월 13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