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손

미국의 애니메이터

피터 손(Peter Sohn, 1977년 ~ )은 미국애니메이터, 애니메이션 영화 감독·각본가로 픽사 소속의 아티스트이다. 《니모를 찾아서》(2003), 《인크레더블》(2004) 등에서 스토리보드 작업을 했고 2015년 《굿 다이노》로 첫 장편 애니메이션 연출을 맡았다. 한국계 이민 가정 2세이다.

피터 손
Peter Sohn
2015년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의 손 감독
출생1977년 1월 23일(1977-01-23) (44세)
뉴욕주 브롱크스
국적미국의 기 미국
직업애니메이터
배우자애나 체임버스

그의 부모는 뉴욕에서 과일가게를 했다. 애니메이터의 꿈을 가지고 있던 피터 손은 칼아츠 재학중에 업계에 뛰어들었고, 월드 디즈니워너브러더스를 거쳐 2000년 9월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 입사했다.[1]

손은 자사 작품의 성우로서도 활동하여 《라따뚜이》(2007), 《몬스터 대학교》(2013)에서 목소리 연기를 했다. 《》의 러셀, 《몬스터 대학교》의 스퀴시는 손 감독을 모델로 만들어진 캐릭터이다.

연출작 목록편집

각주편집

  1. 김태은 (2013년 9월 12일). “‘몬스터대학교’ 한국계 피터 손 아시나요?…캐릭터 싱크로율 100%”. 뉴시스. 2015년 12월 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