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랄 3세 (노르웨이)

하랄 3세(노르웨이어: Harald III, 1015년경 ~ 1066년 9월 25일) 또는 하랄 시구르드손(노르웨이어: Harald Sigurdsson, 고대 노르드어: Haraldr Sigurðarson 하랄드 시구르다르손), 하랄 하르드라다(노르웨이어: Harald Hardrada, 고대 노르드어: Haraldr harðráði 하랄드 하르드라디)는 노르웨이의 국왕(재위: 1046년 ~ 1066년 9월 25일)이다.

하랄 3세 시대에 발행된 동전

노르웨이 부스케루주에 있던 소왕국의 군주였던 시구르 쉬르(Sigurd Syr)의 아들로 태어났다. 1064년까지 덴마크의 왕위 계승권을, 1066년까지 잉글랜드의 왕위 계승권을 주장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노르웨이의 국왕이 되기 이전에는 약 15년 동안 용병 생활을 하면서 키예프 대공국비잔티움 제국바랑기아 친위대에서 군사 지도자 역할을 수행했다. 1066년 9월 25일 잉글랜드에서 일어난 스탬퍼드브리지 전투에 나서던 도중에 사망했다.

전임
망누스 1세
제12대 노르웨이 국왕
1046년 ~ 1066년 9월 25일
망누스 1세와 공동 군주 (1046년 ~ 1047년)
후임
망누스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