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렐 스카트

하렐 스카트(Harel Skaat, 1981년 8월 8일 ~ )는 이스라엘의 가수이자 작곡가이다.[1] 이스라엘을 대표하여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2010에서 노래 Milim("מילים", 단어)을 불렀다.[2]

Flickr - aktivioslo - Harel Skaat - Israel (2) cropped.jpg

스카트는 어렸을 때부터 공개적으로 노래를 부르고 공연을 하였다. 6살에 어린이 가요제 대회에서 우승했다. 10대 때 도시 및 고등학교 밴드의 리드 가수였다.

2006년 7월 Harel Skaat라는 음반으로 데뷔했다. "Ve'at" ("ואת", "And You")를 포함한 5개의 히트 싱글을 프로듀싱했다.

각주편집

  1. Harel Skaat's name is pronounced "har-EL skaat" (the last name rhymes with Scott)--to hear how the singer pronounces his name, listen to the beginning of the following interview:"הראל סקעת: "יש לי סיכוי של 50 אחוז לזכות, כי אני רק חצי תימני [Harel Skaat: "I have a 50 percent chance of winning, because I'm only half Yemenite"] (히브리어). Nana. 2010년 4월 25일. 2011년 8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6월 11일에 확인함. 
  2. When known, transliterated Hebrew titles of Israeli artistic works are used throughout the article, and after each title's first appearance, the title in both Hebrew and English are included in parenthesis.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