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프 사이클

하이프 사이클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은 기술의 성숙도를 표현하기 위한 시각적 도구이다. 과대광고 주기라고도 한다.미국의 정보 기술 연구 및 자문 회사인 가트너에서 개발하였다.

설명편집

 
일반적인 기술의 하이프 사이클

하이프 사이클은 5개의 단계로 이루어지며, 이는 기술의 성장 주기에 대응된다.

단계 명칭 설명
1 기술 촉발
(Technology Trigger)
잠재적 기술이 관심을 받기 시작하는 시기. 초기 단계의 개념적 모델과 미디어의 관심이 대중의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상용화된 제품은 없고 상업적 가치도 아직 증명되지 않은 상태이다.
2 부풀려진 기대의 정점
(Peak of Inflated Expectations)
초기의 대중성이 일부의 성공적 사례와 다수의 실패 사례를 양산해 낸다. 일부 기업이 실제 사업에 착수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은 관망한다.
3 환멸 단계
(Trough of Disillusionment)
실험 및 구현이 결과물을 내놓는 데 실패함에 따라 관심이 시들해진다. 제품화를 시도한 주체들은 포기하거나 실패한다. 살아 남은 사업 주체들이 소비자들을 만족시킬만한 제품의 향상에 성공한 경우에만 투자가 지속된다.
4 계몽 단계
(Slope of Enlightenment)
기술의 수익 모델을 보여 주는 좋은 사례들이 늘어나고 더 잘 이해되기 시작한다. 2-3세대 제품들이 출시된다. 더 많은 기업들이 사업에 투자하기 시작한다. 보수적인 기업들은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을 취한다.
5 생산성 안정 단계
(Plateau of Productivity)
기술이 시장의 주류로 자리잡기 시작한다. 사업자의 생존 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이 명확해진다.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기 시작한다.

하이프 사이클이라는 용어와 이를 구성하는 5 단계는 신기술 마케팅에서 점차 더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비판편집

하이프 사이클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1][2][3] 주요 비판으로는 결과물이 기술 자체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 과학적이지 못하다는 점, 기술이 개발되는 속도에 따른 변화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 등이 있다. 또 다른 것으로는, ‘사이클’ 자체는 신기술의 마케팅에 아무런 실질적인 이득을 줄 수 없으며 단지 기존에 이미 존재하는 트렌드를 설명할 수 있을 뿐이라는 비판도 있다. 또, 유사한 성격의 방법론인 기술 준비 지수와 비교했을 때 나타나는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 ‘환멸’, ‘계몽’, ‘기대’와 같은 주관적인 용어로는 대상을 객관적으로 설명하거나 기술의 현재 위치를 제대로 나타낼 수 없다.
  • 용어가 잘못된 이해를 불러 오는 면이 있다. 사용자는 실망하기를 원치 않으므로 계몽 단계에는 해당 기술을 멀리 해야 하는 것인가?
  • 다음 단계로 넘어 가기 위해 어떤 것이 충족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각주편집

  1. 2005년 블로그에서 최초로 제시된 내용:
    Veryard, Richard (2005년 9월 16일). “Technology Hype Curve”. 2013년 12월 16일에 확인함. 
  2. Weinberg, Gerald; et al (2003년 9월 5일). 《HypeCycle》. AYE Conference. 2018년 11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2월 16일에 확인함. 
  3. Aranda, Jorge (2006년 10월 22일). “Cheap shots at the Gartner Hype Curve”. 2013년 12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