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찰루 훈데사

에티오피아의 오로모족 가수

하찰루 훈데사(암하라어: ሀጫሉ ሁንዴሳ, 오로모어: Hacaaluu Hundeessaa, 1985년 ~ 2020년 6월 29일)은 에티오피아싱어송라이터이자 운동가이다. 에티오피아 암보에서 태어나 오로모인들의 민중가요를 작곡했다. 오로모인 인권 운동에도 동참하여 2003년 시위로 징역형을 받아 2008년 석방되었다.[1][2] 이후에도 시위 활동을 이어가다 2020년 6월 29일 시위 도중 총격으로 사망하였다.[1] 그의 죽음은 오로미아주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하였다.

Picto infobox music.png
하찰루 훈데사
(ሀጫሉ ሁንዴሳ
Hacaaluu Hundeessaa
Hachalu Hundessa 2019.jpg
2019년의 하찰루
기본 정보
출생1985년 월 일(1984-11-30)
에티오피아 사회주의 임시 군사 정부(영어판) 암보
사망2020년 6월 29일(2020-06-29)(35세)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직업가수
활동 시기2009년 ~ 2020년

각주편집

  1. “Deadly protests erupt after Ethiopian singer killed”. 《BBC News》. 2020년 6월 30일. 
  2. Lethabo (2020년 6월 30일). “Hachalu Hundessa Death, Dead - Hachalu Hundessa Died, Killed, Wife, Wiki, Bio”. 《Latest News South Africa》.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