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계미(1421년 ~ 1471년)는 조선 전기의 문신이다. 한상경의 증손이고, 한계희, 한계순과 형제간이었으며 한명회와도 일족을 구성했다. 그리고 정희왕후의 인척이었으며 윤사분, 윤사흔과도 인척이었다.

생애편집

세종 때 음보로 기용되어서 진무가 되었고 충의위사용, 부사직, 감찰, 진주판관, 형조좌랑, 군자판관을 거쳐서 세조 즉위 후 사복시소윤으로 승진했다. 그 뒤 익대공신 3등에 책록되었다. 그러다가 동부승지로 당상관에 오른 뒤에 우부승지, 좌부승지, 우승지를 두루 지냈고 이후 호조참판으로 승진했다. 그 뒤에는 형조참판을 지냈고 잠시 중추원부사로 물러났다가 이조판서에 임명되었다. 그 뒤에는 평안도절도사로 외직에 나가 있다가 다시 우찬성으로 승진했고 이후에 겸이조판서가 되었다. 그리고 도총관도 겸했다. 이후 익대공신에도 책록되었고 성종 때는 좌리공신에도 책록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정희왕후와 인척이었으며 한명회와는 재종간이었고 한계희, 한계순과는 형제관계였다. 윤사분, 윤사흔과도 인척관계였다. 그리고 한치형인수대비와도 일족을 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