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국홍삼공사(韓國紅蔘公社)는 1948년 12월에 설립되었다가 1949년 7월 7일 폐지된 홍삼, 인삼 관련 전담 회사였다. 설립 초기부터 윤치창 등 전매국 관련자들이 한국홍삼공사 주주의 한 사람으로 선정되어 논란이 되기도 했다.[1]

본래 재무부에서는 한국의 특산품인 홍삼(紅蔘)의 해외수출을 촉진시키기 위해서 앞서 재무부 주도로 반관반민(半官半民)의 홍삼판매공사를 설치하였으나 1949년 7월 7일 대통령 이승만의 지시로 폐지되고 홍삼, 인삼 업무는 전매국이 전담하게 되었다.[2] 그리고 해외 수출은 각국에 대표회사를 선정해서 그 회사로 하여금 책임, 수출하게 하였다.

각주편집

  1. "홍삼회사의 주권할당표" 경향신문 1948년 12월 17일자 2면, 경제면
  2. "홍삼의 판매권 권위있는 단체에", 동아일보 1949년 07월 07일자 2면, 사회면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