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한세실업은 1982년 설립된 대한민국의 의류 기업이다. 주로 미국의 바이어들로부터 주문을 받아 OEMODM 방식으로 의류를 제작, 납품한다. 2003년 예스24를 인수했으며, 2009년 한세예스24홀딩스를 지주회사로 하여 분할설립되었고 2014년 9월에는 두산그룹으로부터 동아출판을 인수하였으며[1] 30만평 베트남 공장에 2만여명을 고용중이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한세실업주식회사
Hansae Co., Ltd.
산업 분야 의류, 신발, 섬유
창립 구회사: 1982년 11월 16일
신회사: 2009년 1월 6일
해체 구회사: 2009년 1월 6일
시장 정보 한국: 105630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소재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5층 (여의도동, 정우빌딩)
핵심 인물 김익환 (대표이사 부사장)
사업 내용 근무복, 작업복 및 유사의복 제조업
자본금 20,000,000,000원 (2018.12)
매출액 1,712,686,107,115원 (2018)
영업이익 38,629,016,754원 (2018)
순이익 -49,802,361,400원 (2018)
자산총액 1,170,729,344,805원 (2018.12)
주요 주주 한세예스24홀딩스주식회사 외 특수관계인: 56.54%
국민연금공단: 9.96%
자회사 칼라앤터치주식회사
주식회사 한세엠케이
종업원 601명 (2018.12)
웹사이트 https://www.hansae.com

사업편집

주요 바이어는 나이키, 갭, 언더아머, 핑크, 아메리칸이글 등이다. 월마트ㆍ타깃 등 세계적인 대형 유통 매장의 자체상표(PB)도 납품한다. 품목은 셔츠 등 캐주얼 의류와 숙녀복 정장 등이다.[2]

국내방직업체나 파키스탄 또는 인도 등에서 원사를 구매하여 이를 협력업체 또는 아웃소싱을 통해 생산, 해외법인으로 보내 완제품을 만든 후 미국 등에 수출한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니카라과, 과테말라 등 해외에 법인을 설립하여 전세계에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매출구성은 거의 100%가 의류에서 나온다.

특징편집

1982년 창립 이래 의류수출 사업에만 특화해온 기업이다. 대한민국 내에서는 의류를 한벌도 팔지 않는다. 2007년 이 회사가 미국에 수출한 의류는 모두 1억4000만장으로, 미국 인구가 약 3억500만명임을 감안하면 인구 3명당 1벌 꼴인 셈이다.[3]

근무환경편집

업계에서 야근이 많기로 유명하며 높은 퇴사 및 이직률을 자랑, 연봉 대우는 좋으나 특별한 복지는 전무 패션 벤더 회사라고는 하나 복장에 제약과 개인의 개성을 배제하고 공장식 생산을 주로 요구, 구시대식 경영 시스템 실적이 안나오면 달려야 한다. 관련 기사:https://web.archive.org/web/20170918065018/http://www.tfnews.co.kr/mobile/article.html?no=27172#hi

실적 및 주가편집

김동녕 회장의 주당 처분 단가는 125원이다.[4]

같이 보기편집

유사한 업종의 기업으로는 영원무역, 신성통상, 세아상역, 한솔섬유 등이 있다. 이들은 모두 ODM 또는 OEM 방식의 의류 수출 사업을 하고 있다.

계열사편집

  • 유호 (2014년 9월 5일). “두산, 예스24에 두산동아 매각”. 조선비즈. 2020년 2월 8일에 확인함. 
  • 한세실업 베트남공장, 10년 내다본 투자…對美수출 1번지로, 매일경제 Jan 20, 2014
  • 보도자료 [우리가 몰랐던 대한민국 희망기업 ① 한세실업] 아메리카에 디자인을 입혔다, 2008-11-27
  • 한세실업 오너일가, 두달만에 주식 매도, 머니투데이 2014.09.24
  •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