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 (겨울왕국)

서던아일랜드의 한스 왕자(Prince Hans of the Southern Isles), 한스 웨스터가드(Hans Westergaard)는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53번째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의 가공 인물이다. 한스의 목소리는 이 영화에서 산티노 폰태나가 맡았다.

한스는 서던아일랜드의 13번째 왕자이다. 왕국의 왕좌를 상속받을 수 없을 것으로 알고 그는 결혼을 통해 다른 국가의 왕좌를 빼앗을 음모를 생각해 낸다. 그는 영화 대부분에서 정직하고 고귀한 것으로 묘사되고 있으나 나중에는 기만적이고 계산적이고 본연적으로 잔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응편집

이 영화가 대체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1] 비평가들은 한스의 이중성의 표출에 대해 평가가 나뉘었다. 아틀란틱의 Gina Dalfonzo는 어린이들이 자신의 삶에서 신뢰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이 모두 신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필연적으로 배우게 되지만 겨울왕국의 큰 전환은 해당 교훈을 가르치는데 불필요하게 불편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언급하면서 나이의 적절성에 의문을 제기하였다.[2]

각주편집

  1. Barnes, Brooks (2013년 12월 1일). “Boys Don't Run Away From These Princesses”. 《The New York Times》. 2013년 12월 2일에 확인함. 
  2. Dalfonzo, Gina (2013년 12월 10일). “Frozen's Cynical Twist on Prince Charming”. 《The Atlantic》. 2014년 3월 1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