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언(韓嫣, ? ~ ?)은 전한의 중기의 인물로, 왕손(王孫)이다. 한왕 신의 증손이자, 궁고후(弓高侯) 한퇴당(韓頹當)의 손자로, 말타기에 능하고 총명한 자였다. 동생 한열(韓說)은 광록훈을 지냈다.

생애편집

무제 유철(劉徹)이 교동(膠東王)이던 시절에 반독(伴讀)이 되어 가까워진 사이다. 유철이 즉위한 후에는 흉노 정벌을 지지하였으며, 또 무예에 뛰어나 유철의 총애를 받아 같은 침실에서 잠을 잘 정도였다. 한언은 이따금 유철에게 불손하게 굴 때도 있었으며, 심지어 한언의 발호(跋扈)에 분개한 낭중령(郞中令) 이광(李廣)의 아들 이당호(李當戶)로부터 구타를 당한 적도 있었으나 유철은 이 일을 불문에 부쳤다.

건원(建元) 4년(기원전 137년), 유철의 이복형 강도왕(江都王) 유비(劉非)[1]가 입조하였을 때[2], 유철은 상림원(上林苑)으로 사냥을 나갈 적에 한언으로 하여금 수레에 타서 기병 수십 기와 함께 앞서 가게 하였다. 유비는 멀리서 한언을 보고는 그가 황제라고 생각하여 길가에 엎드려 기다리고 있었는데, 한언은 이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그대로 지나쳤다. 유비가 분노해 태후 왕씨에게 이를 하소연하였고, 이때부터 태후는 한언을 미워하였다.

한언이 제약 없이 영항(永巷)[3]을 출입하였으며 나쁜 소문(姦聞)이 나서 태후에게 전해지자, 태후가 노하여 사람을 보내 한언을 죽이라고 하였다.[4] 유철은 내키지 않아했는데, 마침 한언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언은 구슬로 구슬치기를 즐겨 하였는데, 할 때마다 족히 열 개는 잃어버렸다. 때문에 장안(長安)의 아이들은 한언이 구슬치기를 하러 나올 때마다 쫓아와서, 한언이 구슬을 떨어뜨리면 그것을 주워 갔다.[5]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시호는 역(易)이고 모후는 노국왕태후(魯國王太后) 정희(程姬)다.
  2. 사기 영행열전·한서 영행전에는 시기가 기록되어 있지 않은데, 사기 한흥이래제후왕연표에 따르면 강도왕 유비는 건원 4년(기원전 137년)에 단 한 번 입조하였다.
  3. 전한과 후한 시기에 영항(永巷)은 궁중의 좁고 긴 복도와 후궁과 궁녀들을 가두는 감옥이라는 뜻이 존재했다.
  4. "嫣侍上, 出入永巷不禁, 以姦聞皇太后. 皇太后怒,使使賜嫣死." 사기열전(史記列傳) 권125 영행열전(佞幸列傳)
  5. 갈홍(葛洪), 《서경잡기(西京雜記)》 권4 한언금탄(韓嫣金彈)

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