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여름의 방정식》(真夏の方程式)은 히가시노 게이고추리 소설이자, 갈릴레오 시리즈 제6탄 시리즈 3번째 장편 소설이다.

한여름의 방정식
真夏の方程式
저자히가시노 게이고
국가일본의 기 일본
장르미스터리, 추리 소설
출판사일본 문예 춘추
발행일2011년 6월 6일
페이지413
ISBNISBN 978-4-16-380580-1
이전 작품갈릴레오의 고뇌(단편)
성녀의 구제(장편) ※2작품 동시 발간
다음 작품허상의 어릿광대 갈릴레오 7

줄거리편집

아름다운 바다를 자랑하는 도시 하리우라에서 발견 된 남자의 변사체. 당초 단순한 사고라고 생각 된 것이, 곧 16년 이전의 사건과 관계되면서 언론에 떠오른다.

이번 작품에서는 "과학 기술과 환경 보호"라는 주제를 정리하여 과학자 유가와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가 그려져 있다. 또한 다른 특징으로는, 유가와가 지금까지 골칫거리로 여기고 있던 소년과의 교류가 이야기의 주축이다.

또한 이번에는 유가와가 경찰(대학의 동급생이며 경시청 수사 1과의 협력자 쿠사나기)로부터 먼저 사건에 조우하게 되면서, 자신이 진행 진상을 규명해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따라서 지금까지의 시리즈 작품과 캐치프레이즈는 〈"이것은 사고나 살인인가? 유카와가 주의한 진상이란."

영화편집

 
한여름의 방정식
真夏の方程式
감독니시타니 히로시
제작스즈키 요시히로
각본후쿠다 야스시
원작한여름의 방정식,
히가시노 게이고
출연후쿠야마 마사하루
배급사도호
개봉일  일본 2013년 6월 29일
국가  일본
언어일본어

한여름의 방정식》(真夏の方程式)은 갈릴레오 시리즈의 텔레비전 드라마화 작품의 《갈릴레오》 극장판 제2부작으로 영화화되어 2013년 6월 29일일본 전역의 토호계에서 개봉되었다.[1]

후쿠야마 마사하루 주연의 시리즈의 영화는 전작인 영화 《용의자 X의 헌신》 이후 5년만이다. 전작의 제작진이 제작을 맡고, 2012년 9월 23일시즈오카현에서 크랭크인했다.

출연진편집

제작진편집

  • 각본 - 후쿠다 야스시
  • 감독 - 니시타니 히로시
  • 프로듀서 - 스즈키 요시히로
  • 배급 - 토호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여름의 방정식 - 영화 : 토호 공식 웹사이트”. 2013년 1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2월 3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