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하운

(한태영에서 넘어옴)

한하운(韓何雲, 1920년 3월 20일 ~ 1975년 2월 28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본명은 태영(泰永)이며, 본관은 청주(淸州)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한하운
韓何雲
작가 정보
본명 한태영
출생 1920년 3월 20일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함흥군 덕천면 쌍봉리
(現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남도 함흥시 쌍봉리)
사망 1975년 2월 28일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기도 인천시 북구 십정동
(現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동)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활동기간 1949년 ~ 1974년
장르 시문학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함경남도 함흥군 덕천면 쌍봉리에서 부유한 선비였던 한종규의 2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중국 베이징 대학 농학원(이후 중국 농업 대학)을 졸업한 후 함남도청, 경기도청 등에서 근무하다가 나병의 재발로 사직하고 고향에서 치료하다가 1948년에 월남, 1949년 제1시집 《한하운 시초(詩抄)》를 간행하여 이목을 받았으나 이후 이러한 세간의 주목은 "《한하운 시초(詩抄)》" 사건이라는 후폭풍으로 돌아오게 된다.

한하운 시초 사건 이후 그는 이어 제2시집 《보리피리》를 간행하고, 1956년 《한하운시전집》을 출간하였다. 1958년 자서전 《나의 슬픈 반생기》, 1960년 자작시 해설집 《황토(黃土) 길》을 냈다. 자신의 천형(天刑)의 병고를 구슬프게 읊은 그의 시는 애조 띤 가락으로 하여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다.

그는 일생동안 끊임없이 나병환자를 위한 투쟁을 진행하였으며, 정부에 의해 나병환자 중심으로 진행되던 소록도 간척사업이 중단되었을 때는 정부를 비판하기도 하는 등 활동가로서의 면모도 보였다.

주요 작품편집

《한하운 시초》(1949), 《보리 피리》(1955), 《한하운 시선집》(1956), 《한하운 시집》(1964), 《나의 슬픈 반생기》 등이 있고, 자작시 해설집으로 《황톳길》(1960)이 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