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형윤(韓亨允, 1470년 ~ 1532년)은 조선의 문신·서예가이다. 자는 신경이며 본관은 청주이다.

연산군 때 영의정을 지낸 성준의 외손자이다. 성종 때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문신으로 무예에 능한 자를 선발하는 데 뽑혀 참의에 이르렀고 선전관을 겸하였다. 그 후 형조판서·지중추 부사 등을 지냈다. 천성이 청렴·강직하여 바른말을 잘 하였으므로 연산군의 미움을 사 유배되기도 했다. 글씨에 뛰어나 왕으로부터 왕희지의 필체첩을 하사받았으며 청백리에 뽑혔다. 글씨로 파주의 《영의정 황보인 묘비》, 양주의 《명숙공 성준 묘비》가 있다.

아들 한기(韓記)는 성종의 서10녀 정혜옹주와 혼인해 청평위(淸平尉)에 봉해졌다.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