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함유일(咸有一, 1106년 ~ 1185년 12월 19일(음력 11월 26일[1]))은 고려의 관리이다. 본관양근(楊根), 자는 형천이다.

목차

생애편집

고려 개국공신 함규(規)의 5세손이며, 어려서 부모를 여의고 외삼촌밑에서 컸다. 아버지 친구인 이준양의 도움으로 처음 관직생활을 시작했으며, 1135년 묘청의 난을 평정할 때 공이 있어 왕충의 추천으로 선군기사(選軍記事)가 되었다. 명종 때 병부낭중·공부상서 등을 지냈다. 일찍이 교로도감으로 있을 당시 서울에는 무당과 음사(귀신을 모시는 집)가 많 민심을 현혹시켰다. 그는 이 음사를 모두 불태워 버리고 무당들을 서울 밖으로 내쫓아 미신을 배척한 자로서 유명하였다. 또한 평생 베옷만을 입었으며 질그릇만을 쓰는 등 청빈하게 살았다.

가계편집

아들 (淳)은 문장과 덕행이 뛰어나 강좌칠현(江左七賢)으로 알려졌다.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99, 「열전」12, 함유일
  • 「고려국 공부상서 함공 묘표」(김용선 편, 『역주 고려 묘지명 집성 (상)』(개정중판), 한림대학교출판부, 2012)

각주편집

  1. 『고려사』에는 1185년(명종 15년) 11월 30일에 사망했다(『고려사』 권20, 「세가」20, 명종 15년(1185) 11월 30일(기유))고 되어 있으나,「고려국 공부상서 함공 묘표」에는 이보다 나흘 빠른 11월 26일로 되어 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