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동고기》(海東古記)는 고려 인종 23년인 1145년에 김부식이 편찬한 한국 최고(最古)의 역사서인 《삼국사기》(三國史記)에서 사료로서 기록된 역사서이다. 현전하지 않는다.

삼국사기에서 《고기》(古記), 《해동고기》(海東古記), 《삼한고기》(三韓古記), 《본국고기》(本國古記), 《신라고기》(新羅古記) 등의 한국 고유의 기록을 볼 수 있다. 이 한국 고유의 기록을 제1차 사료로 삼았으며, 중국 사료와 한국의 사료가 충돌하는 경우에는 한국 사료를 우선적으로 사용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