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동역사》(海東繹史)는 조선 말기에 실학자 한치윤과 조카 한진서(韓鎭書)가 기전체로 서술한 사서이다. 단군조선부터 고려까지를 기전체로 기술했다. 단군조선에서 고려시대까지의 한반도 역사를 한치윤이 원편 70편을, 그의 조카 한진서(韓鎭書)가 속편 15권을 편술한 것으로, 한반도 서적 이외에 중국·일본 등 외국의 서목 550여 종에서 자료를 뽑은 것이 특징이다. 그밖에 안정복의 <동사강목>과는 달리 단군조선을 인정하여 단군에서부터 기전체로 기술한 점, 역사를 분야별로 나누어 세기(世紀)·성력(星歷)·예(禮)·악(樂)·병(兵)·형(刑)·식화(食貨)·물산(物産)·풍속(風俗)·궁실(宮室)·관씨(官氏)·석 (釋)·교빙(交聘)·예문(藝文)·인물·지리 등을 집중적으로 서술한 점, 흔히 안 다루던 숙신씨(肅愼氏)를 별개로 다룬 점 등이 모두 높이 평가된다. 이 책은 종래의 관찬사서(官撰史書)들이 취한 관료적인 편찬방법을 탈피하고, 역사와 지리의 합일을 꾀하였던 것이다.

개설편집

한치윤은 원편 70권, 한진서는 속편(續編) 15권을 저술하여 85권이다. 속편은 지리고(地理考)로 한치윤이 10여 년 작업에도 완성하지 못하고 사망하여, 조카 한진서가 뒤이어 1823년(순조 23년) 편찬을 마쳤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원편 70권
    • 권1~권16 : 단군조선부터 고려까지의 여러 나라 세기(世紀)
    • 권17 : 성력(星曆)
    • 권18권~권22 : 예악(禮樂)
    • 권23 : 병지(兵志)
    • 권24 : 형법
    • 권25 : 식화(食貨)
    • 권26~권27 : 물산
    • 권28 : 풍속
    • 권29 : 궁궐
    • 권30~권31 : 관제
    • 권32 : 석가(釋家)
    • 권33~권41 : 교빙(交聘 : 외교)
    • 권42~권59 : 예문(藝文)
    • 권60 : 숙신(肅愼)
    • 권61~권66 : 비어(備禦 : 미리 준비하여 막음)
    • 권67~권70 : 인물
  • 속편 15권 : 지리 서술.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