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복(許福, ? ~ ?)는 전한 중기의 제후로, 승상 허창의 손자이다.

행적편집

원수 2년(기원전 121년), 아버지 허안여의 뒤를 이어 백지(柏至侯)에 봉해졌다.

원정 2년(기원전 115년), 간음한 죄로 귀신에 처하고 봉국은 폐지되었다.

출전편집

선대
아버지 백지공후 허안여
전한의 백지후
기원전 120년 ~ 기원전 115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