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허생전(許生傳)은 박지원이 지은 한문 소설, 고전 소설, 풍자 소설이다. 풍자·비판·현실개혁적 성격을 지니고 있는 이 소설은, 집필 당시보다 약 1세기 앞선, 17세기 조선 효종때를 시대적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소설을 통해 박지원은 허생과 실존 인물인 이완과의 대화를 통해 허례허식에 물들어 있고 보수적인 양반을 신랄하게 비판했으며, 실용적인 사고를 촉구했다.[1]《허생전》은 현재 고등학교 국어(하) 교과서에 이우성 해석판 전문을 수록하고 있다.

줄거리편집

주인공인 허생은 10년 계획을 세우고 글공부에 몰두하지만 7년째 되는 어느 날 가난한 살림에 지친 아내가 허생에게 장인 노릇도 못하고 장사도 못 한다면 도둑질이라도

해서 돈을 벌어 오라고 눈물로 호소한다. 이에 허생은 글공부를 중단하고 장안의 갑부인 변씨를 찾아가서 1만 냥의 돈을 빌린다. 허생은 1만 냥으로 시장에 나가서 매전

매석으로 독점시장을 형성하여 큰돈을 벌면서 무역이 잘 되지 않는 조선 땅의 현실에 한탄을 한다. 그 뒤 허생이 한 뱃사공을 만나 살기 좋은 섬으로 남쪽의 어느 작은 무인도를 소개받게 되는데, 마침 그때 조선 땅에 수천의 도둑떼가 들끓어, 허생이 그들을 회유하여 뱃사공이 소개해 준 무인도로 데려가서 새로운 섬나라를 세우고 그 곳에서 난 작물들을 흉년이 든 일본의 한 지방에 팔아 큰돈을 벌고는 허생 혼자서 다시 조선 땅으로 돌아오게 된다. 조선에 돌아와서는 가난한 사람들을 도와 주고 남은 10만 냥의 돈은 변씨에게 갚는다. 이에 변씨는 놀라서 원금에 1할의 이자만 쳐서 받으려 했지만 허생은 거절했고, 오히려 이를 계기로 허생과 변씨는 친해지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변씨는 허생과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조선 땅의 현실과 허생의 비범한 인품을 알게 되고, 허생에게 어영청 대장 이완을 소개시켜 북벌론에 관한 이야기를 주선하였는데, 허생이 이완에게 3가지 문제를 내었지만 이완은 3가지 모두 해결할 수 없다고 답하였다. 이에 허생은 이완을 크게 꾸짖으며 칼로 이완을 찔러 죽이려 하자 이완은 허생의 집을 도망쳐 나온다. 그 다음날 이완이 다시 허생의 집을 찾아갔으나 허생은 사라지고 없었다.

패러디편집

허생전은 많은 패러디 소설이 있는데, 대표적인 소설이 이남희의 '허생의 처'이다.

특히, 인터넷 공간에서 허생전의 패러디가 많이 있다. 본래 풍자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소설인만큼, 여러 종류의 패러디를 양산하고 있다. 예를 들어, 대한민국의 대학 입학 시험의 현실을 풍자한 ‘재수생전’이 있다. 그리고, 2007년 대통령 선거에서 기행으로 돌풍을 일으킨 바 있는 허경영을 주인공으로한 '허경영전'이 있다. 그 외에도 사법시험, 행정고등고시 등과 같은 국가시험을 준비하는 고시생을 대상으로한 '고시생전' 혹은 '사생전', 이공계에 대한 홀대를 풍자한 '공생전'이 있다. 이 외에 안정한 비활성 원소라서 화학반응을 하지 못하는 크세논(Xeno)에 대해서 물리화학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쓴 '크세논 전'도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