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허수경 (시인)

허수경(許秀卿[1], 1964년 ~ 2018년 10월 3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경상남도 진주에서 태어나 경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92년 독일로 가 현재 뮌스터대학 고대 동방문헌학 박사과정을 밟았다. 2018년 10월 3일 위암으로 인하여 타계하였다.[2]

Picto infobox auteur.png
허수경
작가 정보
출생 1964년 0월 0일(1963-11-30)
경상남도 진주시
사망 2018년 10월 3일(2018-10-03) (54세)
독일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주요 작품
영향

약력편집

1987년 《실천문학》에 〈땡볕〉외 4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21세기 전망' 동인이다. 2001년 제14회〈동서문학상〉을 수상했다.

저서편집

시집편집

  •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실천문학, 1988)
  • 《혼자 가는 먼 집》(문학과지성사, 1992)
  •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창작과비평사, 2001)
  •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문학과지성사, 2005)
  •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문학동네, 2011)
  •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문학과지성사, 2016)


시인의 말편집

  •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서》
    뼈를 세우고 살점을 키워준 고향 진주와 어머니 아버지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
  • 《혼자 가는 먼 집》
    사랑은 나를 회전시킬까, 나는 사랑을 회전시킬 수 있을까, 회전은 무엇인가, 사랑인가.
    나는 이제 떨쳐 떠나려 한다.
  •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
    몸의 눈을 닫고 마음의 눈으로 나는 다양한 세계를 들여다보고 싶었다. 낯선 종교와 정치와 사람들 사이에 섞여 살면서 나라는 한사람이 자연인으로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고 싶었다. 한국인이라는 나와 나라는 나, 그 사이에 섬처럼 떠돌아다니던 시간들.
    그러나 시를 쓰는 나는 한국어라는 바다에서만 머물고 있었다.
  •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전쟁을 직접 겪지 않은 한 인간이 쓰는 反전쟁에 대한
    노래,
    이 아이러니를 그냥 난,
    우리 시대의 한 표정으로 고정시키고 싶었을 뿐.

기타편집

  • 장편소설《모래도시》(문학동네, 1996)
  • 산문집《길모퉁이의 중국식당》(문학동네, 2003)
  • 산문집《모래도시를 찾아서》(현대문학, 2005)
  • 산문집《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난다, 2018)

각주편집

  1. “경남문인들 - 허수경”. 경남문학관. 2005년 3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12월 16일에 확인함. 
  2. mina@yna.co.kr (2018년 10월 4일). “독일서 눈 감은 허수경 시인…향년 54세(종합2보)”. 《연합뉴스》. 2018년 10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