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미온느 그레인저

헤르미온느 진 그레인저(Hermione Jean Granger 허마이오니 진 그레인저[*], 1979년 9월 19일 ~ )는 J. K. 롤링의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인물이다. 《해리 포터》 영화에서는 엠마 왓슨이 이 역할을 맡았다.

해리 포터등장인물
헤르미온느 진 그레인저
Hermione Jean Granger
성별
기숙사 그리핀도르
혈통 머글 태생
배우 엠마 왓슨
최초 등장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호그와트 그리핀도르 소속으로, 해리 포터와 최고의 유대 관계를 맺고 있다.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지만, 아는 것을 뽐내고 지식을 나누는 걸 너무 좋아해서 친구가 별로 없지만 또래 학생들 중에서 가장 뛰어난 마법 능력을 보이는 학생 중 하나이다. 해리, 론과 어울리면서도 규칙을 어기려는 것은 대체로 내키지 않아 하며, 규칙을 어기려 할 때는 대개 이들을 막으려 한다. 후에 마법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론 위즐리와 결혼하여 딸과 아들을 낳아, 딸은 로즈 그레인저위즐리(Rose Grangerweasley), 아들은 휴고 그레인저위즐리(Hugo Grangerweasley)로 이름 붙였다. 하지만 론과 헤르미온느 그레인저가 서로 사귀게 되는 것에 팬들이 의문을 제기하자, 포터모어라는 모 사이트에 '헤르미온느 진 그레인저가 작품 초기부터 론 위즐리를 좋아한 29가지 이유'라는 내용이 올라오기도 했다.[1] 또한 헤르미온느 진 그레인저의 패트로누스는 특이하게도 J.K. 롤링이 좋아했던 수달 패트로누스이다.

이름편집

‘허마이오니’라는 이름은 《오디세이아》에 등장하는 메넬라오스헬레네의 딸 헤르미오네에서 유래하였다. 프랑스어 발음은 "에르미온"(err-mi-on-ne)이지만, 영어 발음은 "허마이오니"(her-MY-oh-nee)이다. 이의 증거로는 영문판 《해리 포터와 불의 잔》에서는

Hermione was now teaching Krum to say her name properly; he kept calling her.

"Hermy-own."

"Her-my-oh-nee," she said slowly and clearly.

"Herm-own-ninny."

"Close enough," she said, catching Harry's eye and grinning.

라고 말하는 것이 그 증거가 된다. 이에 따르면 Hermione의 한글 표기는‘허마이오니’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초기 번역본 이름에 따라 "헤르미온느"라는 이름이 더 잘 알려져있다.

각주편집

  1. 29 signs that Hermione liked Ron from the start - 포터모어, 2020년 12월 2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