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트 조약의 조인, 제임스 감비어 제독이 미국의 존 퀀시 애덤스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헨트 조약(Treaty of Ghent)은 미영 전쟁의 휴전 조약으로 1814년 12월 24일벨기에 헨트에서 체결되었다. 이 전쟁에서 미국은 항상 열세였다. 그러나 다행히도, 영국은 나폴레옹 전쟁으로 군사적, 경제적으로 피폐하고 있으며, 빈 회의의 아래에서 새로운 질서를 빨리 확립하고 싶은 의향도 있었기 때문에 휴전을 원했다. 이 협약은 양국의 모든 것을 ‘전쟁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는’(Status quo ante bellum) 것으로 양 측의 영토 손실이 없도록 하는 것이었다.[1] 그러나 이 조약으로 미영 간의 북동부 국경이 확정되었고, 미국의 캐나다에 대한 야심은 좌절되었다. 한편 영국도 얻은 것은 없으며 양국 간의 피해만 주고 받은 전쟁일 뿐이었다. 그러나 미국은 강대국 영국을 두 번이나 격퇴 하게 되어 큰 자신감이 찾은 것은 확실히 대국 의식을 싹트게 하기에 충분했다. 경제적으로도 영국에 대한 의존도를 벗어나 이후 대외 팽창 정책에도 일정한 탄력이 붙었다.

각주편집

  1. The U.S. gained some territory from Spain, but that was not mentioned in the Treaty.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