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영민(玄泳民, 1979년 12월 25일 ~ )은 대한민국의 은퇴한 축구 선수로 현역 시절 포지션은 왼쪽 풀백이다. 현 해설위원이다.

현영민 Football pictogram.svg
Hyun Young-Min.jp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Hyun Young Min
출생일 1979년 12월 25일(1979-12-25) (39세)
출생지 대한민국 전라남도 구례군
178cm
포지션 은퇴 (과거 풀백)
청소년 클럽 기록
1998-2001 건국대학교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2002-2005
2006
2007-2009
2010-2013
2013
2014-2017
울산 현대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
울산 현대
FC 서울
성남 FC
전남 드래곤즈
0960(3)
0100(0)
0710(0)
0690(3)
0300(1)
1210(1)
국가대표팀 기록
2002
2001-2004
대한민국 U-23
대한민국
030(0)
150(0)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16년 12월 3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11년 8월 15일 기준이다.

목차

개요편집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출생으로 서울광희초등학교, 경희중학교, 경희고등학교, 건국대학교를 졸업하였다. 외모가 축구 선수 이민성을 닮았다고 하여 '민성이 형'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민성의 별명을 본따 '하산 2'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축구인 생활편집

선수 생활편집

2002년 울산 현대에서 데뷔하여, 팀의 K리그 1회 우승 (2005년), K리그 2회 준우승 (2002년, 2003년)에 공헌하였다. 2006년 1월 러시아 프리미어리그FC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적하여 활약하였고,[1] 2005-06시즌 UEFA컵 본선 무대에 진출하여 로센보르그 BK와의 32강전 2차전에서 데뷔하였다.[2] 세비야 FC와의 8강전 2차전에서 1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3] 통역 과정에서 오해가 발생하여 교체되기도 하였다.[4] 하지만 자신에게 계속 러브콜을 보냈던 블라스티밀 페트르옐라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뒤 아드보카트 감독이 새로 부임하자 거의 출전하지 못하였고,[5] 2007년 친정 팀 울산 현대로 복귀하였다.[6] 울산 현대로 복귀한 뒤 2007년 하우젠 컵 우승 등에 공헌하였으며 2010년 김치곤을 상대로 FC 서울로 트레이드되었다.

2013년 성남 FC로 이적하였다가, 시즌 후 다시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했다.

2017 시즌 종료 후 은퇴를 선언하였고 은퇴 후에는 축구 해설가로 활동 중이다.

국가 대표 생활편집

2001년 11월 8일 세네갈과의 친선경기에서 데뷔하여, 2002년 FIFA 월드컵, 2004년 AFC 아시안컵 등에 참가하였다. 2002년 FIFA 월드컵에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었지만 본선 경기에서 기용되지는 않았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좌우 모두 가능하며 공격 가담시 파괴력 또한 상당하다. 재기 넘치는 발동작과 과감한 돌파, 슈팅 등으로 상대 수비를 무력화시키며, 강하고 정확한 롱스로인으로 팀의 또 하나의 득점 루트를 제공한다. 경운기 드리블과 같은 예능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7]

그 외편집

2006년 12월, 미스코리아 출신 안춘영과 결혼하였다.

경력편집

수상편집

개인편집

클럽편집

  울산현대편집

  FC 서울편집

국가 대표팀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