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조영술

혈관조영술(Angiography)은 혈관의 모양을 촬영하는 기술을 말한다. 혈관 이상이나 종양을 감시하는데 이용할 수 있다. 1920년대 스페인에서 처음 발명됐다.

추골동맥, 후대뇌동맥을 보여주고 있다.

조영제를 투여한 후 X-선을 이용해서 혈관을 검사하는 방법이다. 혈관 안으로 카테터(2mm 이하)라는 가늘고 긴 관을 삽입해서 검사를 하려는 부위까지 밀어넣는다. 그리고 나서 "아이소소르비드 다이나이트레이트(isosorbide dinitrate)" 와 같은 요오드화 염료를 주입하여 X-선 영상을 얻는다. 이때 환자는 약간의 통증과 작열감을 느낀다.[1][2]

각주편집

  1. 린 맥터카트 (2011년 3월 23일). 《의사들이 해주지 않는 이야기》. 허원 미디어. ISBN 9788992162302. 2017년 12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2월 1일에 확인함. 
  2. 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2020년 8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2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