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정(邢貞, ? ~ ?)은 후한 말기 ~ 조위의 관료로, 하간국 막현(鄚縣) 사람이다.[1]

행적편집

황초 2년(221년), 문제손권오나라 에 봉하고 대장군에 임명하였다. 태상 형정은 사자로 오나라에 가 문제의 조서를 전달하였다. 형정은 오나라에 도착하여 교만한 기색을 보였는데, 이에 장소서성 등이 반발하는 모습을 보고 오나라가 곧 조위를 배반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후손 형만(邢巒)은 북위 때 관직이 전중상서(殿中尙書)에 이르렀다.[1]

일화편집

위나라[2] 때, 형정은 위나라의 중위였다. 위나라의 위위 정욱은 형정과 함께 권세를 다투었고, 이 일로 정욱은 면직되었다.

출전편집

  • 진수, 《삼국지》 권2 문제기·권14 정곽동유장유전·권52 장고제갈보전·권55 정황한장주진동감능서반정전

각주편집

  1. 이연수(李延壽), 《북사》 권43
  2. 후한의 제후국 위나라를 일컫는 것으로, 이후 문제가 헌제의 선양을 받아 건국한 조위가 아니다.
전임
(불명)
조위태상
(221년 당시)
후임
형옹
전임
(불명)
조위의 고평후(高平侯)
(221년 당시)
후임
(사실상) 제갈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