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익회(弘益會)는 철도 공상자의 지원을 위한 재단법인이다.[1] 코레일유통이 분사되기 전 역사내 매점 등도 운영하였다. 현재는 홍익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강생회 시절부터 홍익회는 차내 식품 판매를 독점으로 맡았다. 처음에는 대바구니에 삶은 달걀, 귤 따위를 넣고 판매하였으며, 1969년부터는 손수레를 끌고 다니며 영업하였다. 1950년대에는 도시락과 담배, 1960년대에는 오징어, 땅콩, 소주, 삶은 달걀, 1970년대에는 호두과자, 1980년대에는 카스텔라, 오징어, 캔맥주, 1990년대에는 믹스커피와 바나나맛 우유가 인기 있었다.[2]

연혁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0년 8월 15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각주편집

  1. 송홍근 (2003년 11월 20일). “홍익회 매점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주간동아. 2019년 9월 2일에 확인함. 
  2. 홍지연 (2016년 1월 29일). “[커버스토리] “오징어·계란·김밥~” 손수레는 맛있다”. 중앙일보. 2019년 9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