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적(洪迪, 1549년 ~ 1591년)은 조선문신이다. 자는 태고, 호는 양재 또는 하의이며 본관은 남양이다. 치재(恥齋) 홍인우(洪仁祐)의 아들로 종숙부 홍인범(洪仁範)에게 양자로 입양되었다. 진사를 거쳐 1572년(선조 5) 문과에 급제, 사국(史局)에 추천되었고 호당(湖堂)에 뽑혔다. 그 후로는 홍문관에 10년 동안이나 있었고, 경학(經學)에 매우 밝았다. 1583년(선조 16) 양사(兩司)에서 이율곡(李栗谷)을 탄핵하자 홍문관에서 그를 반박하니 왕은 대노하여 그를 장연(長淵) 현감으로 좌천시켰다. 4년 후 병으로 사임하고 돌아와서 다시 등용되어 병조 정랑을 거쳐 집의ㆍ사인에 이르렀다. 벼슬에 나가서 24년 동안 당쟁에 휩쓸리지 않았으며, 특히 시문에 능하고 종왕(鍾王)ㆍ회소(懷素)의 필법을 따라 필명도 높았다.선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10년간 홍문관에서 일하였다. 특히 경학에 밝아 천재라고 불렀으며, 문장, 글씨 등에도 뛰어났다. 저서로 《하의집》, 《하의시집》 등이 있다. 묘소는 의정부시 호원동 사패산기슭에 양부 홍인범(洪仁範) 묘소 아래에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홍 적"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