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진(洪縉[1], ? ~ 1266년 12월 15일)는 고려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남양(南陽)이다. 홍관(洪灌)의 현손이자 홍규(洪奎)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문과에 급제해 관직에 진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1250년(고종 37) 중서사인(中書舍人)으로서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 최자(崔滋)와 함께 몽고에 사신으로 다녀왔으며[2], 1258년(고종 45) 간의대부(諫議大夫)로서 중서평장사(中書平章事) 최자와 함께 문과를 주관해 장한문(張漢文) 등 33명에게 급제를 하사했다.[3]

1263년(원종 4) 우복야(右僕射)로 임명되었으며[4], 1266년(원종 7) 5월 곽여익(郭汝益)과 함께 다시 문과를 주관해 민지(閔漬) 등 30명에게 급제를 하사했다.[3]

같은 해 관직이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형부상서(刑部尙書)·한림학사승지(翰林學士承旨)에 이르렀으며[5], 12월 졸했다.[4]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홍지유(洪至柔)[6] : 참지정사(參知政事)·병부상서(兵部尙書), 홍관(洪灌)의 아들
    • 조부 - 홍원중(洪源中)[5] : 성불도감판관(成佛都監判官)
      • 아버지 - 홍사윤(洪斯胤)[5] : 추밀원사(樞密院使)·공부상서(工部尙書)
      • 어머니 - 합문지후(閤門祗候) 왕사종(王嗣宗)의 딸[6]
        • 동생 - 홍예(洪裔)[6] :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한림학사(翰林學士), 홍자번(洪子蕃)의 아버지
        • 동생 - 홍주(洪胄)[6] : 감찰어사(監察御史)
        • 전처 - 좌복야(左僕射) 김숙화(金叔和)의 딸[6]
        • 후처 - 내시(內侍)·감문위섭산원(監門衛攝散員) 최광(崔㫛, 1208년 ~ 1229년)의 딸[6]
          • 아들 - 홍규(洪奎, 1242년 ~ 1316년) : 남양부원군(南陽府院君), 광정공(匡定公)
          • 첫째 사위 - 류승(柳陞, 1248년 ~ 1298년) : 도첨의참리(都僉議參理), 정신공(貞愼公)
          • 둘째 사위 - 신진(申瑱)[6] : 상서(尙書)
          • 셋째 사위 - 최문립(崔文立)[7][8] : 삼사사(三司使), 최운(崔雲, 1275년 ~ 1325년)의 아버지
          • 넷째 사위 - 김개(金蓋)[6] : 승선(承宣)

각주편집

  1. 『고려사』 「원종세가」에는 홍진(洪瑨)으로도 기록되어 있다.
  2. 『고려사』 「고종세가」
  3. 『고려사』 「선거지」
  4. 『고려사』 「원종세가」
  5. 『홍규 묘지명』
  6. 『씨족원류』
  7. 『최운 묘지명』
  8. 『씨족원류』에 의하면 홍진의 3녀는 처음에 위위경(衛尉卿)·동궁시독학사(東宮侍讀學士)·지제고(知制誥) 최념(崔恬)에게 시집갔다가 재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