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화릉(和陵)은 조선 환조의 비 의혜왕후의 능이다. 함경남도 함주군 동천면 경흥리에 있다.

개요편집

환조의 비이자 태조 이성계의 어머니 의혜왕후 최씨의 능이다. 함경남도 함주군 동천면 경흥리에 있으며, 남편 환조의 정릉과 같은 언덕에 있다.[1][2]

조선 개국 직후인 1392년(태조 원년) 음력 8월 8일 태조가 자신의 4대조와 그 부인을 추존하고, 아들 이방원을 보내 각 무덤에 치제를 하고 능호를 올렸다. 이때 의혜왕후의 무덤에는 화릉(和陵)의 능호가 올려졌다.[3] 또 이 해 음력 10월 28일에는 능지기 권무 2명과 수릉호를 몇 호 두고, 재궁도 세웠다.[4] 화릉에는 종9품의 참봉 1명을 두어 능을 관리하게 하였다.[1]

한편 2009년 6월 27일 대한민국에 있는 조선왕릉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나, 화릉은 그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5]

출처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화릉〉항목
  2. 네이버 용어해설 〈화릉〉항목
  3. 태조실록 1권, 태조 1년 8월 8일 정사 1번째기사
  4. 태조실록 2권, 태조 1년 10월 28일 병자 1번째기사
  5. 노형석 (2009년 6월 27일). “‘조선왕릉’ 세계문화유산 등재”. 《한겨레》. 2017년 5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