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화성 제암리 3·1운동 순국 유적

화성 제암리 3·1운동 순국 유적(華城 堤岩里 3·1運動 殉國 遺蹟)은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에 있는, 3·1운동때 일제가 독립운동을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탄압한 학살현장이다. 1982년 12월 21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299호로 지정되었다.

화성 제암리 3·1운동 순국 유적
(華城 堤岩里 3·1運動 殉國 遺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299호
(1982년 12월 21일 지정)
면적 607m2
위치
화성 제암리 (대한민국)
화성 제암리
주소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 322-4번지
좌표 북위 37° 07′ 34″ 동경 126° 53′ 37″ / 북위 37.126214° 동경 126.893547°  / 37.126214; 126.893547좌표: 북위 37° 07′ 34″ 동경 126° 53′ 37″ / 북위 37.126214° 동경 126.893547°  / 37.126214; 126.893547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3·1운동때 일제가 독립운동을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탄압한 학살현장이다.

3월 10일경에 안종린·안정옥 등이 서울에서 독립선언문과 격문을 입수하고, 3월 25일에 뒷산에 올라가 마을 사람들과 함께 봉화를 올리고 만세를 외쳤다. 그후 4월 5일에 발안장날에 주민들에게 나누어주고, 교회 청년들과 시장에 모인 주민들이 만세를 부르고 시가행진을 하였다. 이에 일본 경찰이 무차별 사격과 매질을 가해 많은 부상자가 발생하였다. 격분한 군중들은 돌을 던져 경찰부장을 죽였다.

4월 15일 일본군은 제암리를 완전히 포위하고 15세 이상의 남자는 모두 교회당으로 모이게 한 후, 출입문과 창문을 밖에서 잠그고 일제히 집중사격을 했다. 또 교회당 밖으로 시체를 끌어다 모아 다시 그 위에 짚을 쌓아 불을 질렀다. 이때 무참히 살해된 주민은 어린이를 포함하여 23명이었다. 일본군은 다시 마을을 다니며 민가에 불을 지르고, 이웃마을 고주리에서는 주민들을 마구 칼로 찔러 죽였다.

이 사건은 죄없는 주민들을 학살한 사건으로 일본이 저지른 잔악행위의 상징적인 사건이다. 1982년 제암리마을의 유일한 생존자인 전동례의 증언으로 이 지역을 발굴 조사하였다. 그 결과 23위의 유해와 희생자들의 조끼단추, 동전, 못, 병들이 함께 출토되어 이곳에 표석을 세우고 합동장례식을 거행하였다.

불탄 예배당터에는 순국기념탑을 세우고, 국·내외 관계자료를 모아 기념관에 전시해 국민 교육의 현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