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옹주 (영조)

조션 영조와 정빈 이씨의 자녀
(화순옹주에서 넘어옴)

화순옹주(和順翁主, 1720년 ~ 1758년 1월 17일)는 조선의 왕족이며, 영조의 둘째 딸이다. 어머니는 정빈 이씨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화순옹주
和順翁主
지위
조선 영조의 옹주
이름
향이(香怡)
신상정보
출생일 1720년
사망일 1758년 1월 17일
부친 영조
모친 정빈 이씨
배우자 월성위(月城尉) 김한신(金漢藎)
자녀 양자
정헌공 김이주(靖憲公 金頤柱)

생애편집

1720년(숙종 46년), 숙종의 아들인 연잉군(영조)와 첩인 이씨(정빈 이씨)의 둘째 딸로 태어났으며 이름은 향이(香怡)이다. 언니 화억옹주가 조졸하였기 때문에 사실상 의 장녀로서 자랐다.

1721년(경종 2년), 아버지 연잉군이 왕세제로 책봉되면서 어머니 이씨 또한 소훈(昭訓)에 봉작되었다. 같은 해 11월, 어머니를 잃었다.

1725년(영조 1년) 2월 18일에 화순옹주(和順翁主)에 봉해졌으며, 1732년(영조 8년) 영의정을 지낸 김흥경(金興慶)의 아들이자 추사 김정희의 증조부인 월성위(月城尉) 김한신(金漢藎)과 혼례를 치렀다.

1758년(영조 34년) 1월 2일, 남편 김한신이 세상을 떠나자 그 죽음을 애도하며 곡기를 끊었고, 아버지인 영조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결심을 바꾸지 않아 곡기를 끊은 지 14일 만인 1월 17일 죽음에 이르렀다.

정조 대에 화순옹주의 정절을 기리기 위하여 그녀를 열녀로 봉하고, 열녀정문을 세웠다.

충청남도 예산군 신암면 용궁리에 남편 김한신과 합장되어 있으며 옹주의 열녀정문인 유형문화재 제45호 화순옹주홍문(和順翁主紅門) 또한 이곳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제21대 영조(英祖, 1694~1776)
  • 어머니 : 온희정빈 이씨(溫僖靖嬪 李氏, 1694~1721)
  • 부마 : 월성위 정효공 김한신(月城尉 貞孝公 金漢藎, 1720~1758)
    • 양자 : 형조판서 증 좌찬성 정헌공 김이주(刑曹判書 贈 左讚成 靖憲公 金頤柱, ?∼1797) - 김정희의 조부

관련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유녀향염 광지(幼女香艶 壙誌)>
  2. “문화유산채널-명사컬럼, 화억옹주 추증교서”. 2016년 3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4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