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교향곡

환상교향곡 작품번호 14》(프랑스어: Symphonie fantastique: Épisode de la vie d'un artiste ... en cinq parties)은 엑토르 베를리오즈가 작곡한 교향곡이다. 첫 공연은 1830년 12월 5일 파리 음악원에서 했다.

'어느 예술가의 일생의 이야기'라는 부제가 달린 이 교향곡은 베를리오즈의 출세작이다. 베를리오즈는 여배우 스미드슨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실연하자 그 상처와 지옥의 고뇌에서 벗어나려고 작곡한, 말하자면 이는 청년 작곡가 베를리오즈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베를리오즈 자신의 설명에 따르면, 병적인 관능과 강렬한 상상력을 지닌 한 청년 예술가가 광련(狂戀) 끝에 아편으로 음독자살을 꾀한다. 그런데 복용량이 적이 혼수상태에 빠져 기괴하기 이를 데 없는 환상을 본다―는 이야기이다. 꿈, 정열, 무도회, 전원풍경, 단두대에의 행진, 발푸르기스 밤의 악몽이라는 5악장으로 된 표제음악적인 구성을 가진다. 연인을 상징하는 기본주제(고정악상)가 각 악장에 모습을 바꾸어 나타나는 것은 베를리오즈의 창안(創案)인 새로운 시도이다. 여러 가지 감정이나 극적 전개를 자유분방하게 묘사한 로맨티시즘의 색채가 짙은 새로운 형태의 교향곡이다.

악기 편성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원래는 오피클레이드로 지정되어 있으나, 현재는 튜바로 갈음해서 연주한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환상교향곡"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