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회덕쌍청당(懷德雙淸堂)은 대전광역시 대덕구 중리동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1989년 3월 18일 대전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

회덕쌍청당
(懷德雙淸堂)
대한민국 대전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2호
(1989년 3월 18일 지정)
면적76.8m2
수량1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회덕쌍청당 (대한민국)
회덕쌍청당
주소대전광역시 대덕구 중리동 71번지
좌표북위 36° 21′ 49.37″ 동경 127° 26′ 4.57″ / 북위 36.3637139° 동경 127.4346028°  / 36.3637139; 127.4346028좌표: 북위 36° 21′ 49.37″ 동경 127° 26′ 4.57″ / 북위 36.3637139° 동경 127.4346028°  / 36.3637139; 127.434602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 전기의 학자인 쌍청당 송유(1389∼1446) 선생이 지은 별당이다. 건물 이름은 선생의 호인 ‘쌍청(雙淸)’을 따다 붙였는데 청풍과 명월의 맑은 기상을 마음에 담고자 한 것이라고 한다. 조선 세종 14년(1432)에 지은 뒤로도 여러 차례에 걸쳐 고쳐 지었지만 원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다.

건물은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왼쪽 1칸은 온돌방, 오른쪽 2칸은 대청마루로 꾸몄다. 조선 전기의 건축양식을 살펴볼 수 있는 건물로 다른 주택 건축에서는 볼 수 없는 단청이 되어 있어 특이하다. 또한 근처에 남아 있는 이와 비슷한 별당 건축 가운데 가장 먼저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중요한 문화유적이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