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개요편집

『회본 태합기』는 1797~1802년에 일본에서 편찬한 소설로, 삽도(揷圖)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글을 쓴 다케우치 가쿠사이[武内確齋][1770~1827]는 에도 시대 후기에 활동한 오사카[大阪] 출신의 극작가이자 시인이다. 삽화를 그린 오카다 교쿠잔[岡田玉山][1737~1812]은 같은 시기에 활동했던 우키요에[浮世繪] 화가이다. 『회본 태합기(繪本太閤記)』의 삽화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때 조선군이 일본군과 격전을 벌이는 모습을 묘사한 그림이다. 현재 국립진주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특징편집

회본 태합기에 삽입된 삽도들은 치밀한 고증을 통해 당시 전투 및 사건을 재현한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당시 전투 및 사건의 극적인 상황이 상당히 잘 구현되었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