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와라노 이에타카

후지와라노 이에타카(일본어: 藤原家隆)는 백인일수중 한명이다. 가마쿠라(鎌倉) 초기의 가인(歌人)이자 공경(公卿)이었다. 아버지는 중납언(中納言)을 지낸 후지와라노 미쓰타카(藤原光隆)이다. 생전 신고킨와카슈(新古今和歌集) 편찬에 가담하기도 했다.

후지와라노 이에타카

안겐(安元)원년 (1175년)에 처음 서위(敍位)되었다. 그 후 겐큐(建久)4년 (1193년) 정5위하(正五位下)에 승서(昇叙)된다. 쇼지(正治)3년 (1201년)에 종4위하(従四位下), 겐큐(元久)3년 (1206년) 궁내경(宮内卿), 죠큐(承久)3년 (1220년) 정3위(正三位), 가데이(嘉禎)원년 (1235년)에 종2위(従二位)를 차례로 역임한다. 가데이 2년 세모(歲暮) (1237년)에 병환이 짙어져 79세의 나이에 셋쓰(摂津)의 사천왕사(四天王寺)로 법명 붓쇼(仏性)을 받아 출가한다. 오사카에 그의 무덤이 있다.

일화편집

생전 와카(和歌)를 센제이와카슈(千載和歌集) 편찬에 가담한 후지와라노 도시나리(藤原俊成)에게 배웠다고 한다. 승려 쟈쿠렌(寂蓮)의 장녀와 혼인하여 쟈쿠렌의 사위라는 설도 있다.[1] 고토바 천황(後鳥羽天皇)이 와카를 배우려 하였을 때, 후지와라노 요시쓰네(藤原良経|ふじわらの よしつね)에게 「와카를 배우려 생각하고 있는데 누구를 스승으로 하면 좋겠는가」라고 묻자 후지와라노 요시쓰네는 주저없이 후지와라노 이에타카를 추천하였다고 한다. 그는 가인으로서는 만성형(晩成型) 인물이었지만, 그 배움이 깊어 후에 동시대의 유명가인 후지와라노 사다이에(藤原定家)와 쌍벽을 이룰 정도로 그 경지가 높았다고 한다.

센제이와카슈에 5수(首), 신촉센와카슈(新勅撰和歌集)의 43수를 포함하여 여타 촉센와카슈(勅撰和歌集)에 도합 281수가 정리[2] 되어 있다.

각주편집

  1. 『井蛙抄』
  2. 『勅撰作者部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