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당 (신)

희당(姬黨, ? ~ 13년)은 전한 말기 ~ 신나라의 제후로, 주나라 왕실의 후손이다.

생애편집

영시 2년(기원전 15년), 아버지 희세의 뒤를 이어 주승휴(周承休侯)에 봉해졌다.

수화 원년(기원전 8년)에 으로 승격되고 사방 100리를 봉토로 받았으며, 원시 4년(4년)에 정공(鄭公)으로 옮겨졌다. 신나라 건국 후에는 장모공(章牟公) 또는 장평공(章平公)[1]으로 옮겨졌다. 아들 희상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 반고, 《한서
    • 권10 성제기
    • 권12 평제기
    • 권18 외척은택후표
    • 권99중 왕망전 中

각주편집

  1. 은택후표에서는 장모공, 왕망전에서는 장평공이라고 한다.
선대
아버지 주승휴희후 희세
전한의 주승휴후
기원전 15년 ~ 기원전 8년 3월
후대
(공으로 승격)
선대
(공에서 승격)
전한의 주승휴공
기원전 8년 3월 ~ 기원후 4년 정월
후대
(22년 후, 후한) 아들 희상
선대
(첫 봉건)
전한의 정공
4년 정월 ~ 9년
후대
(전한 멸망)
선대
(첫 봉건)
신의 장모공 (장평공)
9년 ~ 13년
후대
아들 희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