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힙합트레인 (Hiphoptrain)은 대구광역시의 클럽 HEAVY에서 열린 고정 공연의 이름이자, 그 공연에 정기적으로 참여하였던 멤버들을 중심으로 뭉친 대한민국힙합 크루이다. 멤버와 비멤버 간의 정확한 경계는 지어져있지 않다. Minos, E-Sens 등이 힙합트레인 출신으로 유명하다.

역사편집

힙합트레인의 활동은 대구의 클럽 HEAVY에서 시작하였다. 원래 클럽 HEAVY는 1996년 개관하여 인디 락 밴드들이 무대에 올라 공연을 하던 곳이었는데,[1] 당시 PC통신 상에서 존재했던 힙합 동호회를 중심으로 1999년부터[2] 힙합 공연을 한두달 간격으로 정기적으로 펼쳐온 것이 힙합트레인이 되었다. 초창기 활동한 이들은 Psycho Sound라 불리는 크루가 대표적이었으며, 그 중에서도 West BL, 그리고 현재 Unknown People로 활동하고 있는 5attack, Horror G'K 세 명이 조직한 "낯선사람들"이라는 팀이 주축이 되었다.[1] 이외에도 Virus, Miss O.D.D.Y., Earphone, Raw Flava 등이 함께 활동했으며[3], 2000년 말에는 기타 활동진들이 합심하여 Tha Beatz라는 이름의 컴필레이션 앨범을 발표하기도 하였다.[4]

이후 2003년 E-Sens가 힙합트레인에 합류하였으며[5] 당시 공연진들이 뭉쳐 한정 판매한 컴필레이션 In da Heavy가 제작되기도 하였다.[6] 앨범 수록곡 중 Stayin' Alive는 당시 힙합트레인에서 활동하던 주요 MC들이 모두 참여한 단체곡이다.

그리고 그 해, 레이블 신의의지의 설립과 함께 Virus의 데뷔 EP가 나오면서 대구 외 다른 지역의 힙합 리스너들에게도 힙합트레인이란 이름을 어느 정도 알게 되었다. 뒤를 이어 Soul Company를 비롯한 여러 신생 레이블들이, 서울 지역을 벗어나 다른 지역의 활동 무대 중 주 거점으로 삼으면서 힙합트레인은 제2의 부흥기를 맞게 되었다.[3] 이때의 힙합트레인은 과거와 비교해볼 때, 자체 멤버들 외에 여러 게스트 MC를 포함하여 여는 공연 개념이었다.

2007년에 접어들면서 힙합트레인은 다시 침체기에 접어들어 공연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어, 2008년, 2009년에는 한 차례씩, 2010년에는 세 차례의 공연이 열렸다. 현재까지 마지막 공연은 2011년 11월에 열린 "Mecca 장가 가는 날"이며, 이후로는 별다른 활동이 없는 상태이나 소속되었던 뮤지션들은 각자 나름의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 중이다.

단체 앨범편집

  • 2003년 EP In da Heavy

멤버편집

힙합트레인은 정확히 말하면 정기 공연의 이름이었으므로, 여기에 적은 것은 그 정기 공연에 주로 참여했던 "정기 멤버들"이다. 실제로는 멤버와 비멤버의 구분을 하기 어렵다.

  • West BL
  • Unknown People - 5attack (현 Vintage 80), Horror G'K (현 Sticky Bits)
  • Virus - Minos, Mecca
  • E-Sens
  • Miss O.D.D.Y. aka 마마언니
  • Babykoool
  • 37
  • Raw Flava - I.C., Jerdias
  • Bicco
  • Chai Kim
  • E-Jay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