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18대 국회 비례대표 공천헌금 사건

비례대표 공천헌금 사건2008년 총선에서 창조한국당, 친박연대가 비례대표 공천헌금을 받은 사건이다.

2008년 친박연대편집

양정례의 모친이 16억, 김노식이 15억, 양정례 본인이 공천을 받기위해 십여억을 불법으로 서청원에게 준 사건이다. 이를 지불한 양정례, 김노식와 전달받은 서청원의 당선무효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되었다.[1] 차순위 후보자 3명은 승계 제한에 위헌 소송을 내어 위헌임이 확정, 10월 달에야 의원직을 승계했다.[2][3]서청원과 김노식은 2010년 성탄절에 가석방되었다.[4] 친박연대가 당명을 바꾼 미래희망연대는 증여세가 부과되자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5]

2008년 창조한국당편집

창조한국당에서는 공천과정에서 이한정 후보에게 당채를 사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채 6억을 매입한 것에 대해 검찰로부터 수사를 받아 법원에서 징역 2년 판결받았다.[6]

기타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