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볼티모어 폭동

1968년 볼티모어 폭동(영어: Baltimore riot of 1968)은 1958년 4월 4일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피살 이후 4월 14일까지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벌였던 시위를 가리킨다. 한 주 동안 총 6명의 사망자, 700명의 부상자를 낳았으며, 1,000여 개의 상점이 재산 상의 피해를 입었다. 보고된 방화 사례만 1,200건, 체포된 사람은 5,500명에 달했다.[1] 피해액은 당시 기준 1,350만 달러에 달했으며, 이를 2015년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7,900만 달러이다.[2]

1968년 볼티모어 폭동
마틴 루터 킹 주니어 암살 이후 폭동의 일부
날짜1968년 4월 6일 - 1968년 4월 14일
지역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북위 39° 17′ 41″ 서경 76° 36′ 22″ / 북위 39.29472° 서경 76.60611°  / 39.29472; -76.60611
원인마틴 루터 킹 주니어 암살 사건
종류폭동, 인종 폭동, 시위, 약탈
시위 당사자

미국 연방 정부

메릴랜드주 정부

  • 메릴랜드 주방위군 육군
  • 메릴랜드 주방위군 공군

볼티모어시

  • 볼티모어시 경찰
시위대
사상자
사망자수6명
부상자수700명
체포자수5,800명 이상

킹 목사의 피살 이후 볼티모어를 비롯하여 미 전역 약 125개 도시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시위를 벌였으며, 이 중 가장 폭력적인 양상을 띤 곳 중 한 곳이 볼티모어였다.[2] 미 전역에 걸친 소요 사태로 인해 최소 46명의 사망자, 2,600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된다. 당시 린든 B. 존슨 대통령은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미국 육군 제82공수사단을 파견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체포 사유는 3488명이 통금 위반, 955명은 절도, 약탈 665명, 폭행 391명, 방화 5명으로 발표됐다.
  2. 김영남 (2015년 5월 2일). “다시 보는 1968년 볼티모어 폭동”. 《워싱턴 중앙일보》. 
  3. 장현구 (2014년 11월 26일). “미국 인종 문제 관련 주요 소요 사태 일지”. 댈러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