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종말론

1999년 종말론은 프랑스의 예언자인 노스트라다무스(본명은 미셸 드 노스트라담)가 말한 지구 종말론이다. 사람들은 1999년 7월, 지구가 종말할거라고 믿었지만, 그 예언은 빗나가 황당한 해프닝으로 끝이 났다. 그런데 현재 노스트라다무스에 예언중 2012년 12월 21일 지구가 멸망한다는 예언이 있어, 노스트라다무스는 다시 한번 주목받았다(물론 그것도 빗나갔다).

종말론에 대하여편집

프랑스의 예언자 노스트라다무스는 1999년 7월 지구가 멸망할 거라는 예언을 했다.[1] 그의 예언 중에는 "1999년 7월 하늘에서 공포의 대왕이 내려올 것이다."라는 것이다.[1] 당시 그의 종말론을 담은 책들이 다양하게 팔렸는데, 그 중에는 '천체의 별들이 일직선이나 십자형으로 늘어나면서 대재앙이 온다'는 것도 있었으며,[1] 발칸 반도 등 세계 각지의 전쟁 지역의 전쟁이 재앙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내용도 있었다.[1] 그밖에 에이즈 등의 질병으로 멸망한다는 질병설과 거대한 혜성의 충돌로 멸망할 것이라는 혜성충돌설 등 다양한 설이 존재했다.[1]

반박과 결과편집

하지만 천문학자들은 천체의 별들이 일직선이나 십자형으로 늘어날 일은 없으며, 혜성이 충돌할 가능성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하루아침에 질병이나 전쟁으로 멸망할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했다.[1]

물론 이 종말론은 빗나갔다. 노스트라다무스가 예언한 '멸망 시간'인 1999년 7월 24일 오후 5시[1]가 되었지만, 멸망은 오지 않았다.

여파편집

1999년 7월 이 종말론은 더 큰 화제가 되었으며, 서점에서는 많은 책들이 팔려나갔다. 프랑스에서는 이러한 책만 40여 종이 출간되었으며, 일본에서도 수많은 책들이 팔려나갔다.[1]

각주편집

  1. '1999년 7월 지구종말'. 매일경제. 1999년 7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