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아부 카말 폭격

2008년 아부 카말 폭격미국의 특수작전부대가 2008년 10월 26일 시리아 동부의 도시인 아부 카말에 감행한 헬리콥터 폭격 사건이다.[1][2] 시리아 영토 내부에서 미군이 폭격을 감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군 측에 따르면 미국과 이라크 임시정부를 방해하고 2003년 이라크 전쟁의 미군 공격 배후로 지목된 테러 단체의 네트워크 파괴가 핵심 목표였다.

Al-qaim-area.svg

아부 카말은 이라크와 국경을 바로 접하고 있으며 미국 측은 그동안 이라크 내 암거래와 무기거래, 폭력 단체의 온상으로 지목됐다.

시리아 아랍뉴스 통신사(SANA)의 보도에 따르면 4대의 미군 헬리콥터가 시리아 상공에 지역시간 16시 45분에 나타나 인근에 건설중인 건물을 폭격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8명의 시민이 죽었으며 한 가정의 아버지와 네 아이들, 부부가 사망했다.[3]

미군은 아부 카말에 있을 것으로 추정했던 병참 기지를 파괴하기 위해 공격을 감행했다.[4] 미 당국은 CBS에 알카에다 고위 지도자와 테러리스트를 공격했다고 밝혔으며 상당히 성공적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을 죽였는지에 대해서는 불확실하다.[5]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