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2년 구미 가스 누출 사고

2012년 구미시 산동면에서 발생한 화학 사고

구미 가스 누출 사고(龜尾-漏出事故)는 2012년 9월 27일,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봉산리 구미 제4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화학제품 생산업체 휴브글로벌에서 플루오린화 수소 가스가 유출되어 23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공장 일대의 주민과 동·식물들에 대해 엄청난 피해를 준 사고이다.

2012년 구미 가스 누출 사고
날짜 2012년 9월 27일
시간 15시 43분 (KST)[1]
위치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첨단기업4로 49-16
좌표 북위 36° 08′ 41″ 동경 128° 27′ 14″ / 북위 36.144708° 동경 128.453932°  / 36.144708; 128.453932좌표: 북위 36° 08′ 41″ 동경 128° 27′ 14″ / 북위 36.144708° 동경 128.453932°  / 36.144708; 128.453932
최초 보고자 구미소방서
원인 근로자 실수
결과 특별재난지역 선포[2]
사망자 5명
부상자 18명

개요편집

2012년 9월 27일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봉산리 구미 제4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플루오린 화학 제품 생산 업체인 주식회사 휴브글로벌 구미 공장에서 탱크로리에 실린 플루오린화 수소 가스(일명 불산가스)를 공장 내 설비에 주입하던 중 근로자의 실수로 탱크로리의 밸브가 열리면서 가스가 유출되어, 공장 근로자 5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을 당했다.[3]

또한 플루오린화 수소 가스 누출 이후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 산업단지 인근 지역까지 가스가 퍼지면서 농작물이 죽고 가축이 가스 중독 증상을 보이는 등 피해가 속출하였다.[4]

논란 및 의혹편집

사고가 일어난 휴브글로벌 공장 터는 본래 2005년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가 분양받은 공장터였으나 해당 업체가 3년간 방치하다가 갑자기 공장을 설립하고 등록을 마친 지 12일만인 2008년 5월 27일 휴브글로벌에 매각,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39조에 규정된 산업용지 매매 제한을 피하기 위하여 편법을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다.[5]

각주편집

  1. 주현수·이영수·임오정·유정민 (2013년 12월 31일). “화학물질 누출사고의 위해성 평가를 통한 산업단지 환경영향평가 개선방안 연구” (PDF).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2016년 6월 16일에 확인함. 
  2. 김학재 (2012년 10월 8일). “‘불산 가스 유출 사고’ 구미 특별재난지역 선포”. KBS. 2016년 6월 16일에 확인함. 
  3. 조태현 (2012년 9월 28일). “구미 공장에서 폭발 사고...23명 사상”. YTN. 2016년 6월 16일에 확인함. 
  4. 황수영 (2012년 12월 31일). “[뉴스현장]불산가스 휩쓸고 간 상처 그대로…마을 주민들 쓸쓸한 연말”. 채널A. 2016년 8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6월 16일에 확인함. 
  5. 김용태 (2012년 10월 8일). "첨단단지에 어떻게 화학공장이…" 투기 의혹”. 《네이버 뉴스》. 한국일보. 2016년 6월 1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