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5년 DMZ 지뢰폭발사건 2015년 8월 4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지뢰도발 사건이다.

DMZ 지뢰도발 사건
한국휴전협정 이후 한반도 분단의 일부
교전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병력
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인민군 육군
피해 규모
2명 없음

사건편집

2015년 8월 4일 7시 40분경 경기도 파주시 대한민국 육군 제1보병사단에서 하사 2명이 DMZ를 순찰하는 도중 하재헌 하사가 철책을 넘어가다가 목함지뢰가 폭발하였고 김정원 하사가 이를 부축하고 넘어오는 과정에서 다시 한 번 목함지뢰가 폭발하였다.[1] 이 사고로 하재헌 하사가 오른쪽 무릎 위와 왼쪽 무릎 아래, 김정원 하사가 오른쪽 발목이 절단되었다. 대한민국 합동참모본부조선인민군한반도 군사 분계선을 넘어 지뢰를 묻은것으로 결론지었다.[1]

여파편집

이 사건으로 인하여 남북관계가 급격히 악화되고 군 경계태세가 최고에 이르렀다. 그리고 대한민국에서는 11년만에 다시 대북 확성기 방송이 재개되었다.[2] 이사건은 서부 전선 포격으로 이어졌다

각주편집

  1. YTN (2015년 8월 10일). “군 'DMZ 지뢰폭발' 사고조사 결과 발표”. YTN. 2015년 8월 27일에 확인함. 
  2. 김귀근, 이영재 기자 (2015년 8월 10일). “軍 '지뢰도발 응징' 대북심리전 확성기 방송 11년만에 재개(종합)”. 연합뉴스. 2015년 8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