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민국편집

 
2016년 1월 25일, 폭설 이후 한반도를 촬영한 위성사진.

1월 23일, 제주도에서 발생한 한파와 폭설로 제주공항의 모든 항공편이 결항되었다. 26일에 돼서야 운행이 재개되었으며, 9만명 이상이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1][2] 또한 1월 24일 아침, 서울특별시의 최저기온이 2001년 이후 가장 낮은 -18℃를 기록했다.[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편집

1월 23일, 백두산 산록의 삼지연에서는 최저기온 -37.5℃를 기록했다.

일본편집

1월 24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오키나와현 나고 시에서 진눈깨비가 관측되었다. 1953년 오키나와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첫 진눈깨비다.[3] 1월 25일 서일본, 도호쿠 지방을 중심으로 폭설이 내렸다.

중화인민공화국편집

본토편집

1월 21일 내몽골 자치구 후룬베이얼 시 어얼구나는 -47.8 °C를, 그 다음날에는 -49.1 °C를 기록했다.[4]

홍콩편집

홍콩의 기온은 3.1 °C까지 떨어졌으며, 이는 최근 60년 동안 홍콩에서 기록된 가장 낮은 기온이었다.[1]

중화민국편집

1월 25일 타이베이 시는 영상 2도로 떨어지며 43년만의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타이완 북부 지역에서 36명이 저체온증으로 동사했다.[5]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