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7년 1월 한파로 얼어붙은 이탈리아 로마의 한 분수

2017년 1월 중부 유럽, 동부 유럽, 러시아 일부 지역에 기록적인 한파가 발생하였다. 한파로 인해 유럽 곳곳의 항공편과 선박편이 중단되고, 전력 공급이나 사회 기반 시설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였다.[1]

피해 지역편집

일부 지역 기온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진 독일이탈리아 등에서 최소 20여 명이 숨지고, 도로 곳곳이 폐쇄되었다.[2] 폴란드에서는 영하 20도에 이르는 맹추위로 10명이 사망하였다.[3] 러시아 일부 지역은 기온이 영하 35.9도까지 떨어지는 등 120년 만에 최악의 한파를 맞았다.[2]

각주편집

  1. Kevin Rawlinson (2017년 1월 9일). “Freezing conditions cause death and chaos across Europe”. 《The Guardian》 (London). 2017년 1월 9일에 확인함. 
  2. “유럽 폭설·한파에 '꽁꽁'...'북극 온난화' 원인”. 《YTN》. 2017년 1월 10일. 
  3. “Snowstorms hold mainland Europe in an icy grip as scores succumb to bitterly cold weather”. 《The Daily Telegraph》 (London). 2017년 1월 9일. 2017년 1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