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101(SA-6)
미션 기장
아폴로 계획 기장
미션 통계
이름: A-101
호출 부호: A-101
승무원: 없음(무인)
발사: 1964년 5월 28일
17:07:00 UTC
케이프 커내버럴
LC-37B
달 착륙: -
달 선외 활동: -
달착륙 시간: -
월석
질량:
-
재돌입: 1964년 6월 1일
달궤도 시간: -
지구 주회 횟수: 54회
임무 시간: 3일 8시간
원지점: 204 km
근지점: 179 km
궤도 주기: 88.5 분
궤도 기울기: 31.8°
총 비행 거리: 2,184,630 km
총 중량: 17,650 kg

A-101SA-6이라고도 하며, 미국아폴로 계획에 의해 처음으로 아폴로 사령선·기계선의 모형을 탑재한 새턴 I 로켓의 발사 시험이다.

발사대기중인 A-101

개요편집

새턴 I 로켓의 최초의 5회의 발사 실험에서는, 둘째 단 부분에는 모두 주피터 C 로켓의 첨단 장비가 탑재되고 있었다. 하지만 비행 계획을 속히 진행시키기 위해서는, 아폴로 사령선·기계선을 탑재해도 비행 가능한 것을 증명해야 했다. 그 때문에 A-101에는, 형태·중량·중심 등 모든 것이 인간을 탑승시켰을 경우와 동등하게 만들어진 사령선과 비상 탈출 로켓의 모형이 탑재되었다. 또 사령선에는 116기의 계측 기기가 탑재되어 압력·응력·가속 등 여러가지 데이터가 송신되었다.

비행편집

1964년 5월 28일, A-101은 케이프 커내버럴 LC-37B 발사대로부터 발사되었다. 발사 전에 액체 산소의 증기가 경위의의 관측용의 창을 흐리게 해 버렸기 때문에 약간의 지연이 생겼지만, 컴퓨터 담당자가 큰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발사가 진행되었다.

발사로부터 76.9초가 경과했을 때, 제1단의 제8엔진이 예정보다 빨리 연소를 정지해 버렸다. 이것은 SA-4 때와 같이 계획되고 있던 것은 아니었지만, 자동제어장치가 완벽하게 작동해 나머지의 엔진이 예정보다 2.7초 길게 연소하도록 했기 때문에, 로켓은 예정 그대로 궤도에 올랐다. 이것은 기술자들에게 있어서는 "성공적인 오산"이었다.

제1단 로켓이 분리되고, 제2단이 점화된 몇 초 후에는 비상 탈출 로켓도 분리되었다. 제1단 분리의 모습은 기체에 탑재된 8대의 카메라로 촬영되었고, 필름은 대서양 상에서 회수되었다.

제2단 로켓은 발사로부터 634.5초 후에 예정보다 1.26초 빨리 연소를 정지해, 둘째 단 로켓과 사령선의 모형은 182 km에서 227 km 까지의 타원 궤도에 올랐다. 사령선의 모형은 지구를 4바퀴 돌고 배터리가 정지할 때까지 데이터를 계속 송신했다. 1964년 6월 1일지구를 54바퀴 돈 시점에서 대기권에 재돌입해, 태평양상의 칸톤 섬(Kanton Island) 동부에 추락했다.

엔진 정지의 원인편집

제1단의 제8엔진이 예정보다 빨리 연소를 정지한 것은, 연료 펌프의 톱니바퀴의 하나의 톱니가 빠져 버렸던 것이 원인인 것이 밝혀졌지만, 그만큼 큰 문제가 아니었고, 즉시 개선되었기 때문에 그 후의 계획에는 지장을 주지 않았다. 후에 H-1 엔진이 등장할 때까지, 이것이 S-IV 로켓에 발생한 유일한 고장이었다.